updated. 2020.4.3 금 16:5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향토사 초석놓기 6월 결실"
“부평은 전통시대부터 인천과 역사적 기반을 달리했던 곳이기 때문에 ‘부평사’라고 하는 것은 독립된 영역으로 충분히 가치가 있습니다.”

김현석(37) 부평사 편찬위원회 상임연구원은 ‘인천시사’가 있음에도 구 차원의 역사가 왜 필요한지를 강조한다.

인천의 10개 군·구에서 구사(區史)를 가지고 있는 곳은 현재 ‘부평구사’(1997년), ‘계양사’(2002년), ‘강화사’(2003년) ‘서구사’(2004년) 등이다. 새 버전의 구사를 준비하는 부평구는 지난 2005년 편찬위원회를 구성했고, 인하대학교에서 근대사를 강의하는 김현석 박사가 상임연구원으로 중책을 맡았다.

4억5천만원의 예산이 책정됐고, 지역의 전문가 40여 명이 집필위원에 참여했다. 원고지 1만4천장 분량으로 올 6월 출간할 예정이다.

부평출신 김 상임연구원은 ‘인천시사’가 담지 못한 부평의 역사만을 상세하게 정리함으로써 지역정체성은 물론 ‘부평학’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행정기관에서 기록에 대한 인식이 부족합니다. 부평과 계양이 분구한 지 10년이 조금 지났지만, 현재 북구에 대한 기록은 거의 전무한 상태입니다.”

지난 2년간 구사 기술을 위한 자료수집에 몰두했던 김 상임연구원은 기관과 단체에서 생산된 기록물에 대한 체계적 정리와 보관 시스템이 부재한다고 지적한다.

부평구는 일제시대 조병창, 해방 후 미군부대, 그리고 60년대 이후 수출공단 조성이라는 굵직한 근현대사 사건들이 있지만, 관련 자료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고 한다.

서울의 국회도서관은 물론 대전에 있는 국가기록원도 수차례 방문해 관련 문서를 하나하나 찾을 때 마다 느꼈던 희열은 연구자만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최근 1940년대 ‘부평의원’이라는 병원에서 징용을 위해 작성한 연령감정서를 찾은 김 상임연구원은 자료의 확보가 부평사의 성패를 가늠한다고 한다.

“50만명이 넘는 부평의 인구수에 비해 부평의 축적된 성과물은 전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 작업을 계기로 앞으로 부평사라는 분야를 더욱 심도있게 발전시킬 수 있는 초석이 된다면 더 바랄 게 없습니다.”

김 상임연구원은 2년 동안 흩어져 있는 자료 2천여 점을 모아뒀고, 부평사가 완간된 이후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중이다.

또한 일제시대와 해방직후 산업화의 단계를 거치면서 부평에 거주해왔던 사람들에 대한 구술작업을 통해 잊혀져가는 부평지역의 역사를 채록하는 작업도 기획하고 있다.김창문기자 asyou218@i-today.co.kr

김창문기자  asyou218@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