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7:0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30년 소음·분진 벗어나야죠"
“국가 경제를 위해 참고 견딘 30여년의 세월을 이제는 보상받아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인천내항살리기 대책위원회 공동상임대표 정수안(75)씨는 지난 1998년부터 내항문제를 꾸준히 제기해 왔다.

그는 시와 구, 해양수산부에 트럭 전용도로를 만들어 소음·분진으로 피해를 입고 있던 주민들을 대표해 의견을 제출하는 등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최기선 인천시장에게 인천내항을 통해 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고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너무도 이른 의견이라는 회신을 통해 숙으러 들 수 밖에 없는 현실에 부딪쳐야만 했어요. 하지만 지금은 주민들 모두가 자발적인 참여로 내항을 살리고 인근 주민들이 소음과 분진의 고통으로부터 벚어나려고 노력하고 있어 최선을 다해 활동하고 있어요.”

지난 6월 내항살리기 대책위는 인천내항 친수공간 확보를 목표로 하는 인천내항살리기운동 10만명 서명에 들어갔다. 현재 7만명 가까이 서명을 받은 상태로 남은 3만명도 문제없다는 것이 정씨의 생각이다.

대책위는 내항 8부두 중구 북성동 동일아파트를 시작으로 신흥동 삼익·대림·삼성·경남·현대 아파트를 거쳐 남구 용현동 금호·한양·대림 아파트, 중구 항동·연안·라이프비취맨션까지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서명운동을 벌이면서 내항을 친수공간으로 조성하는 항만재개발사업을 홍보하고 이를 즉각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처음부터 내항 근처에 주거시설을 허가했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발상이었어요. 이제는 북항과 앞으로 추진 중인 송도 신항을 통해 물동량을 이동케 하고 내항은 친수공간과 국제여객터미널로 발전시켜 주민들과 내항이 함께 살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현재 대화와 협력을 통해 인천항의 친항만을 조성하자는 취지로 6개 기관·단체의 모임인 ‘인천항 친환경항만추진협의회’의 첫 간담회가 열린지 한 달이 넘었으나 아무런 조치가 없어 유명무실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씨는 “인천항은 중·남구 주민들의 것이 아니라 인천 시민의 고향이고 함께 살아가는 삶의 현장이에요. 이제는 중·남구 뿐만 아니라 인천시민이 공감하는 시민운동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굳은 의지를 밝혔다. 송효창기자 jyhc@i-today.co.kr

송효창기자  ssong0825@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효창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