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9.24 금 15:3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정보 갤러리
유튜브로 만나는 한 여름밤 청소년 음악회10일 인천시향·예술회관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

 

인천시립교향악단(사진)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오는 10일 오후 7시 30분 예정돼 있는 청소년음악회를 비대면으로 전환해 온라인 생방송으로 중계한다. 

이번 공연은 인천문화예술회관이 지난 2020년부터 진행한 온라인 중계공연 <문화백신>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인천시립교향악단과 인천문화예술회관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라이브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지루한 여름방학을 경쾌한 춤곡으로 물들일 이번 공연은 ‘음악으로 듣는 춤곡의 세계’라는 부제로 교과서에서 접하거나 혹은 우리 귀에 익숙한 춤곡을 들려준다.

하이든 교향곡 <놀람> 3악장 메뉴엣을 시작으로 슈트라우스의 오페레타 <남국의 장미> 중 왈츠까지 3박자의 춤곡을 연주한다.

뒤이어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 주니어 과정 졸업 후 올해 10월 입학을 앞두고 있는 임해원의 바이올린 연주로 사라사테의 카르멘 판타지와 데 파야의 스페인 무곡을 들을 수 있다.

이후 드뷔시의 춤곡 스티리아의 타란텔라와 차이콥스키 발레음악 <백조의 호수> 중 피날레로 막을 내린다.

예술회관 관계자는 “발끝을 살랑이는 아름다운 춤곡이 매혹적인 밤의 시간을 약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를 졸업한 지휘자 박승유가 객원 지휘와 해설을 맡아 관객을 음악의 세계로 이끈다.

그는 지난 2017년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제2회 차세대 지휘자 데뷔 콘서트로 호흡을 맞추며 그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다년 간 음악칼럼 연재 및 라디오 패널로 활동하며 쉽고 친절하게 클래식을 전하는 것에 힘썼던 그이기에 더욱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 기대를 받고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은 “지난 3월 12일 인천시향 제392회 정기연주회로 대면 공연을 재개한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온라인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나는데, 상황이 엄중한 만큼 너그러이 이해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아쉬워했다.

인천시향의 <음악으로 듣는 춤곡의 세계>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상영 일정 및 채널은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https://www.incheon.go.kr/ar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온라인 공연 준비 시, 스텝 및 출연자의 발열체크, 상시 마스크 착용 등 세심한 방역 조치로 안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문의 :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38-7772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