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4.9 금 18:0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코로나19 감염 신천지 중국인 女신도, 역학조사서 '거짓말' 드러나"자가격리했다"하고 피부숍 운영하며 과천 신천지예배 참석하고 "불참했다"

인천 부평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신천지 신도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상습적으로 거짓말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어제(4일) 부평구 등에 따르면 중국인 여성 A(48)씨는 지난달 16일 경기도 과천에서 열린 신천지 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청천동에 거주하면서 인근의 상가에서 피부숍을 운영했다.

앞서 A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신천지 과천 교회 예배에 참석한 후 지난 2일까지 자율격리를 해왔다고 진술했다. 역학조사관에게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

A씨는 그동안 자택과 피부숍을 오가며 지하철을 타고 서울 대림재래시장에 방문하고 청천동에서 약국과 병원, 정육점 등을 다녔으며 A씨의 인천지역 접촉자는 22명이고 다른지역 접촉자는 2명이다. 이들 중 23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피부숍 방문객 등 추가 접촉자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7일부터 인천시가 인천지역 신천지 신도 1만 1826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할 때 과천 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거짓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평구 관계자는 "현재 1차 역학조사가 진행된 상태다"며 "추가 이동경로나 접촉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했다.

이날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총 9명이다.

한성원 기자  han725@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