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금 17:4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시, 문화재 1건 지정 고시시 기념물 제68호 “영일정씨 판결사공파 · 승지공파 동춘묘역”

인천시는 2일 연수구 동춘동 소재 ‘영일정씨 판결사공파·승지공파 동춘묘역’을 인천시 기념물 제68호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동춘묘역’은 영일정씨 판결사공·승지공파 종중 소유로서 분묘 17기와 석물 66점으로 이루어져있다. 

영일정씨는 1607년(선조 40년)에 승지공(承旨公) 정여온(鄭如溫, 1570∼1632)이 부친 정제(鄭濟, 1540∼1607)의 묘소를 연수구 청량산 밑에 모신 이후로 400여 년 동안 인천에서 세거한 사대부 가문으로 영일정씨 가문의 역사를 통해 조선 중·후기 역사의 흐름을 알 수 있다.

영일정씨 판결사공파 · 승지공파 동춘묘역 전경.

 

특히 복두공복에서 금관조복으로 변화하는 문인석(文人石)을 통해 조선 후기 미술사의 변화를 연구할 수 있으며 교지(敎旨,) 화회문기(和會文記), 완문(完文), 소지(所志) 등 고문서를 이용해 조선의 정치와 사회, 경제상황 등을 가늠할 수 있다. 

현재 묘역의 관리는 전반적으로 잘 이루어지고 있으나 등산로가 묘역 옆에 위치하고 있어 훼손의 우려가 있고 최근 능묘조각과 함께 능 앞을 지키고 있는 석수, 향로석, 장명등, 혼유석과 같은 일부 석물들이 도난당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그동안 문화재 지정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동춘묘역’을 문화재로 지정고시함과 동시에 묘역 2만 737㎡를 문화재구역으로 함께 고시해 ‘동춘묘역’을 역사적‧문화적으로 보존한다는 계획이다.

백민숙 인천시 문화재과장은 “동춘묘역을 시민들이 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문화재청·인천시 등 홈페이지에 게재, 안내판 등을 신속하게 설치하겠다”며 “앞으로 곳곳에 숨어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해 후손들에게 전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선민 기자  footballsm@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