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월 17:0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집 가까운 곳에서 부모 · 아이 함께 공동육아 · 공동돌봄 활성화 나서인천시,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 2023년까지 100개소 향해 첫 문 열어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2일 남동구 서창동 꿈에그린아파트에서 열린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식'에서 지역주민들과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민선7기 인천시가 보육정책 핵심공약인 공동돌봄을 위한  인천시 '아이사랑꿈터' 1호점 개소식을 갖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인천시는 이웃들이 아파트 단지 등 집 가까운 곳에 함께 모여 아이를 돌보며 공유하고 육아부담을 덜 수 있는 '아이사랑꿈터' 를 설치 · 운영한다. 이를 위해 올해 남동구와 서구 미추홀구 3개소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인천형 공동육아·공동돌봄 육아지원시설의 첫 문을 여는 남동구 '아이사랑꿈터' 는 볼풀 놀이방, 장난감 놀이방, 부모 자조모임실, 수유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미취원 영아 또는 어린이집을 다녀온 아이 등이 부모와 함께 모여 놀이·체험학습 등을 이용하고, 자격조건을 갖춘 운영인력(전문인력 1명, 보조인력 1명)의 육아코칭 및 육아상담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시는 출산율 감소와 더불어 0세~만2세 영유아를 주로 전담하는 가정어린이집의 폐원이 매년 100개소 이상으로 늘고 있는 상황으로 폐원 어린이집 공간 활용을 위해 현재 중앙정부와 '건축법 시행령'개정을 추진중에 있다.

인천시는 이번 남동구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영유아와 함께 부모들이 집 가까이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유휴공간, 폐원 어린이집 등을 활용해 내년도 30개소, 2021년 50개소, 2022년 70개소, 2023년까지 100개소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이용대상은 부모(보호자)를 동반한 영유아(만0~5세)이며 이용시간은 
화~토요일, 10:00~18:00로 하루 3타임(타임당 2시간, 이용료 1,000원)으로 운영한다.(032-469-7977)
   

정지원 기자  mozzi203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