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화 16:4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인천-산둥 웨이하이 4항 연동 협력 ‘급물살’기존 항공·항만 연동에 세관 포함…한중 지방경제협력 교두보
ⓒ 송정훈 기자

인천시와 중국 웨이하이시가 항공·항만에 이어 세관 부문까지 연동을 확대해 지속적인 한중 양국 간 지방경제협력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중국 산둥성인민정부는 지난 30일 인천 송도 포스코타워 8층 인천·웨이하이관에서 ‘한중지방경제협력 및 FTA 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과 중국은 ‘인천-산둥 웨이하이 4항 연동’ 8자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인천시와 웨이하이시정부는 물론 인천항만공사와 인천공항공사, 웨이하이항만그룹, 웨이하이공항그룹에 인천세관, 칭다오세관까지 8개 기관이 참여했다.

특히 이날 협정은 기존 항공·항만 연동에 양국의 세관까지 참여하면서 그 의미를 더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산둥성인민정부 궁정 성장은 축사를 통해 “산둥과 한국의 우호협력 관계가 긴밀해지고 기반이 튼튼해지고 있음을 느낀다”며 “신 유라시아대륙 핵심지역인 산둥은 성장동력 전환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는 등 질적 발전을 도모하고 있는바, 산둥과 인천이 한국과 중국의 ‘골든브릿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시의회 이용범 의장 역시 “한국과 중국의 역사와 문화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로 양국은 과거로부터 현재까지 강력한 경제 파트너로서 함께 해왔다”며 “특히 웨이하이시는 한중 양국 간 최단거리에 위치한 도시로서 향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에 있어 핵심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또 웨이하이시 양미 부시장은 “웨이하이와 인천의 만남은 한중은 물론 동북아 물류를 넘어 세계적으로도 강한 물류허브를 탄생시킬 수 있다”며 “이번 협정을 시작으로 한중 자유무역이라는 아름다운 미래로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항공·항만·세관 실무자들의 정책설명회가 진행됐다.

인천시 항공과 이상욱 팀장은 “중국에서 말하는 ‘4항 연동’을 우리는 RFS(Rood Feeder Service)라고 표현한다”면서 “이는 동북아의 허브 브릿지를 만드는 프로젝트로 화물에 대한 공동시장을 형성해 확장할 경우 유럽과 러시아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팀장은 다만 제도적 완성을 위해 양국의 화물차가 서로의 도로를 달릴 수 있게 하는 국가 간 협력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인천시 박남춘 시장, 인천시의회 이용범 의장, 주한중국대사관 구진성 참사관, 국무총리비서실 남평오 민정실장, 산업통상자원부 이호준 투자정책관을 비롯해 정부기관 관계자 및 기업인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성원  han725@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성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