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5 토 12:3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정보
미세먼지 '콘택트렌즈 8시간이상 착용하지마세요!'

연일 계속되는 황사와 가뭄까지 겹쳐 넘녀노소를 막론하고 건강을 위협받고 있다. 황사가 심한 동안은 외출을 삼가는 것이 상책이다. 부득이 외출해야 할 경우 황사에 노출되지 않도록 긴소매 옷을 입고, 마스크 착용과 보호안경을 끼고 가급적이면 콘택트렌즈도 피하시고 저자극성 크림을 발라 피부에 보호막을 만들고 눈화장도 짙게 하지 않도록 한다. 귀가 후에는 양치질을 하고 손과 발 등을 깨끗이 씻고 미지근한 물로 눈과 콧속을 깨끗이 씻어낸다.

특히 라식, 라섹 수술을 받은 직후에는 더욱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황사나 미세먼지 발생 시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며, 부득이 외출한 후 눈이 따갑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면 눈을 비비지 말고 인공눈물 또는 세안액을 사용해 눈을 깨끗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금물은 자극이 될 수 있어 사용하지 않는것이 좋다

안약을 사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고, 안약 용기의 끝이 눈꺼풀이나 속눈썹에 닿으면 오염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여 사용해야 한다.

인공눈물은 개봉 후 즉시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재사용하지 말고, 색이 변했거나 혼탁된 것은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세안액은 첨부된 세안컵 등 적절한 용구를 이용하여 사용방법에 따라 눈을 세정한다.

만일 눈이 가렵고 붉어지며 눈에서 끈끈한 분비물이 나오는 등 염증이 생기거나 세균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는 안과전문의 처방을 받아 치료하는 것이 좋다.

두 종류 이상의 안약을 사용할 경우에는 일정시간 간격(최소 5분 정도)을 두고 투약하는 것이 좋다.

■ 콘택트렌즈 사용 시 주의요령

미세먼지·황사 발생 시 콘택트렌즈보다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지만 부득이하게 콘택트렌즈를 착용할 경우에는 렌즈 소독 및 세정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요즘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경우 렌즈로 인해 눈이 더 건조해지면서 충혈, 가려움증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8시간 이상의 착용을 피해는 것이 좋다.

외출 후에는 렌즈를 즉시 빼고 인공눈물 등으로 눈을 세척해주는 것이 좋다.

도움말 나눔성모안과 정재훈 원장

안과전문의.의학박사

송정훈 기자  lecielblu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과. 미세먼지#라식#라섹#나눔성모안과#정재훈원장#결막염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