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화 10:5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글로벌캠퍼스 전 대표 등 3명 미국행, 3천여 만원 혈세 낭비경제청 만류에도 강행… 인천시, 유치한 대학 없어 일부 여비 회수 요구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 대표 등 3명이 인천경제자유구청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국 출장을 강행해 인천시 감사에서 시정을 요구받았다.

10일 인천시 감사 결과에 따르면 재단 전 대표는 퇴임을 약 두 달 앞둔 지난 2015년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직원 2명과 함께 외국 명문대학 유치를 명분으로 미국 북동부 지역 출장을 다녀왔다.

이들이 사용한 출장 경비는 숙박비 884만원, 교통비 1,951만원, 식비 325만원 등 3천315만원에 달했다.

인천시는 감사에서 지도·감독 기관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사전 협의 절차도 없이 재단 측이 해외 출장 계획을 경제청에 보고했고, 경제청이 출장 경비 등 재원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출장을 만류했음에도 출장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이 미국에 다녀온 후 유치에 성공한 대학은 없었다.

시 감사관실은 부적정하게 지급된 국외여비 1천493달러(약 170만원)과 국내여비 381만원을 회수하라고 요구했다.

시는 이를 포함해 한시직 직원 채용 공고 미준수, 특별채용 부적정, 업무추진비 사용 부적정 등 16건의 부당한 업무처리 사례에 대해 시정 10건, 주의 5건, 개선 권고 1건의 조치를 취했다.

인천글로벌캠퍼스운영재단은 뉴욕주립대·조지메이슨대·겐트대·유타대 등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한 4개 외국 대학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강우영 기자  rainzero@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