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화 10:5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천시인의 향기를 찾아서
칡넝쿨의 숙명 / 김순찬


칡넝쿨의 숙명 / 김순찬     

                   

남들과 같은 떳떳한 나무기둥 하나 없는 게
늘 한이 되었나보다
한 여름엔 왕성한 욕심으로 넓은 들녘과
바위 언덕을 점령하기도 했지

높은 키 버드나무를 뒤덮어
거목인 양 우쭐대고
까맣게 죽어버린 고목에 푸른 옷입혀
살아있는 척 도 했다
호기심이 넘쳐 도로변 팬스를 넘기도 하고
고속도로까지 무모한 질주도 해봤다

그러다 원래 모습이 들어나는 초겨울

비참한 최후의 순간 넝쿨줄기는
결국 나무기둥 없이 자취를 감춘다


※시인  김순찬은...
인천시 남동구 서창남순환로 190-15
2015년 시인 등단
인천문인협회 , 한국크리천문학가협회에서 활동
한양대학교 및 동 대학원 졸업
현재 고용노동부 부천고용센터 근무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