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21 일 17:1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유시민 신간 ‘역사의 역사’ 4주 연속 정상

유시민 작가의 신간 ‘역사의 역사’가 7월 3째주 종합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차지하며 4주 연속 정상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역사의 역사’는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19일 온라인 서점 예스24에 따르면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신간 ‘열두 발자국’은 지난 주보다 한 계단 상승해 2위를 기록했다.

역사 에듀테이너로 불리는 설민석이 출연한 방송의 인기로 이아 관련한 도서들이 순위권에 다수 포진했다.

지난 15일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설민석 편이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화제를 낳은 가운데 어린이 역사 만화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7’은 5위를 기록했고,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6’은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3일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 방송에서는 설민석과 이스라엘의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와의 만남이 성사되며 유발 하라리의 대표작 ‘사피엔스’가 6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작열하는 태양만큼이나 소설·에세이 등 문학을 향한 독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가진 저자와 정신과 전문의와의 12주 간 대화를 엮은 에세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두 계단 올라 3위를 차지했고,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노출된 하태완 작가의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는 전주와 마찬가지로 4위의 자리를 지켰다.

100만부를 돌파한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 양장 특별판은 한 계단 상승한 7위에 올랐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신간 소설 ‘고양이 1’은 한 계단 내려가 10위에, ‘고양이 2’는 세 계단 떨어져 14위에 머물렀다.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다섯 계단 떨어져 11위를 기록했고, 진정한 행복을 위해 어디에 마음을 쏟아야 하는지 안내하는 전승환 작가의 신간 에세이 ‘행복해지는 연습을 해요’는 전 주와 동일하게 13위를 유지했다.

현대인을 위한 조언과 위로가 담긴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는 다섯 계단 내려간 15위로 다소 주춤했고,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올랐던 추리 소설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은 17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타인이 정해준 인생 매뉴얼에서 벗어나 내 인생을 살아보길 권하는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 했다’는 세 계단 떨어져 18위다.

이 밖에도 문유석 판사가 대한민국 사회의 불편한 진실을 이야기한 ‘개인주의자 선언’은 한 계단 내려가 8위에 머물렀다.

방대한 양의 한국사 내용을 압축한 ‘2019 전한길 한국사 필기노트+빵꾸노트’는 9위, 1997년 연재를 시작해 무려 20여년 간 전 세계 팬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만화 <원피스 ONE PIECE 89>는 12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한국사 초단기 전략 교재 ‘에듀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2주끝장 고급 개정판 3.0’은 한 계단 올라 16위를 기록했고, 신(新) 토익 완벽 대비를 위한 수험서 ‘해커스 토익 기출 보카’는 20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자책 순위에서는 일본 인기 미니멀리스트 25인의 청소법을 담은 ‘미니멀라이프 청소와 정리법’가 새롭게 1위에 등극했다.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 증상이 지속되는 상태)를 가진 저자와 정신과 전문의와의 12주 간 대화를 엮은 신간 에세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2위를 기록하며 전자책 분야에서도 인기를 과시했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