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21 금 14:0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천시인의 향기를 찾아서
꼴뚜기의 항변 / 김선옥



꼴뚜기의 항변 / 김선옥

아시아 물개 조오련도 부러워 할만한
파도를 가르며 미끄러져 나가는
날쌘돌이 수영 선수다

뼈대 있는 가문이라며
대들보를 등에 지고 다니는
갑오징어를 보면서
볼품없고 내세울 것 없지만 
문어 대왕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뚝심으로 산다 

 
당당해라
배짱도 쥐뿔도 없으면서
만만한 게 장판의 꼴뚜기라고
얕잡아 보며 거들먹거리는 너,
졸부 꼴값인 걸 아느냐.


※김선옥 시인은...

시집 '함지박 사랑', '시 꽃처럼 옹알이로 피어나다', '바람개비의 꿈', '세 글자'
경인문학회, 인천문인협회, 한국문인협회 회원. e-mail : kso3243@hanmail.net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