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4.21 일 17:1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시인의 향기를 찾아서
괄호의 거처 / 허은희


괄호의 거처 / 허은희

가방이 반만 열린 지점에서 손가락이 멈췄다

그녀는 당신의 애무가 논리적이라고 했다. 기승전결이 완벽한 그림이라고 했다. 체위를 바꿀 때마다 책장 넘기는 소리가 난다고 했다. 물을 삼키는 목젖에서 유향 냄새. 당신의 방에 저물지 않는 계단이 있다고 했다.

지퍼의 요철이 한쪽으로 비틀려 있다는 걸 눈치 챈 건 오래전이다. 이젠 가방에 손을 넣을 수가 없다. 절반의 체온이 따로따로 미끄러진다. 두 발을 꺼내야하는데.

그녀가 물었다. 키스 할 때 당신의 혀는 어디에 있나요


※허은희는...

인천 출생. 2003년 격월간 '시사사'로 등단. 시집 '열한 번째 밤'. 제28회 인천문학상 수상. 제3회 시사사작품상 수상.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