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21 금 14:0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우리동네 이야기
인천서구문화재단, 22일 KBS교향악단 초청 창립기념 공연

지난 1월 17일 출범한 인천서구문화재단이 첫 공연으로 KBS교향악단 초청연주회를 무대에 올린다.

문화재단은 창립을 기념해 오는 22일 서구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KBS교향악단 초청연주회’를 개최한다.

‘KBS교향악단 초청연주회’는 ‘로맨틱 센티멘털리즘’이라는 부제를 가지고 러시아 작곡가들이 남긴 서정과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음악감독 요엘 레비의 지휘로 차세대 첼리스트로 부상 중인 스페인 출신의 파블로 페란데스가 협연한다.

이번 협연으로 한국에서 첫 연주회를 갖는 첼리스트 파블로 페란데스는 지휘자 크리스토프 에셴바흐로부터 “훌륭한 기교, 깊은 음악성,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모두 갖춘 젊은 첼리스트”라는 극찬을 받았다.

또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파울로 국제 첼로 콩쿠르 입상을 비롯해 안네 소피 무터, 기돈 크레머, 마르타 아르헤리치 등 거장과 협연하며 세계 클래식 무대에서 차세대 거장으로서 입지를 구축했다.

1부에서는 러시아 음악의 혁신가, 프로코피예프의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를 연주한다. 스탈린 정권의 압력 속에서도 자유로운 표현과 특유의 해학성을 잃지 않은 걸작으로 꼽히며 첼리스트 파블로 페란데스가 절정의 테크닉과 음악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2부에서는 요엘 레비의 지휘로 차이콥스키의 마지막 교향곡, 제6번을 들려준다. ‘비창(Pathétique)’이라는 부제가 붙은 작품인 만큼 애절하고 비장한 선율이 인상적인 작품으로 “과장 없이, 모든 영혼을 이 작품에 쏟아 넣었다”는 차이콥스키의 말처럼 그의 인생을 투영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종원 서구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공연을 시작으로 인천 서구에서도 국제적 수준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앞으로 확대할 것이며, 동시에 다양한 예술장르와 대중적 작품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공연 입장료는 1~3만 원으로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과 엔티켓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티켓에 대한 문의는 엔티켓(☏1588-2341),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구문화재단(☏ 032-579-1150)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구문화재단은 서구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을 지원하고, 구민의 예술향유 확대와 생활문화 활성화, 서곶예술제, 노을마당 문화행사, 구립예술단운영, 문화회관운영 등 지역의 문화예술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주 업무로 한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