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2.25 일 13:1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설 귀성 15일 오전·귀경 16일 오후 가장 붐빈다14~18일 특별교통대책기간…3천274만명 '민족 대이동' 예상

올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설 하루 전인 15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16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귀성·귀경 평균 소요시간은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대비 최대 40분 늘어 귀성 시에▶는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귀경 시에는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강릉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으로 영동권 교통량 집중 정도에 따라 서울→강릉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50분~4시간 20분 늘고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지난해 대비 1시간 10분~3시간 40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14~18일) 동안 총 3천274만 명, 하루 평균 65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 중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24만 대로 예측됐다.

이번 설은 지난해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대상은 15일 0시부터 17일 자정 사이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다.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고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특히 도로교통의 안전성을 높이고 교통법규 준수의식을 높이기 위해 감시카메라를 장착한 드론 10대를 운영해 갓길 주행, 지정차로 위반 등을 계도·적발할 계획이다.

여기에 경찰헬기 14대, 암행 순찰차 22대를 투입, 음주·난폭·보복 운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번 설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예상 이동인원은 작년 설(3천201만 명) 대비 2.3%(73만 명) 증가한 총 3천274만 명이고 설당일 최대 843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5.1%로 가장 많고 버스 10.1%, 철도 3.8%, 항공기 0.7%, 여객선 0.3% 순으로 조사됐다.

귀성은 15일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귀가) 시에는 차례를 지낸 후 여행을 떠나는 나들이객의 교통량과 귀경 교통량이 동시에 집중돼 설 당일과 설 다음날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

한편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인명구조와 사고처리를 위해 닥터헬기(6대), 소방헬기(28대), 119구급대(342개소), 구난 견인차량(2천508대) 등과 연락체계를 구축한다.


 

이영란 기자  yr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종범
Copyright © 2018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