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8 화 23:2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윤손하,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된 아들 위해 캐나다 이민
ⓒ윤손하 인스타그램

배우 윤손하가 가족과 함께 한국을 떠난다.

26일 스포츠월드에 따르면 윤손하는 이미 이민을 위한 법적 절차를 모두 마쳤고 곧 캐나다 행 비행기에 오를 계획이다. 윤손하는 지난 6월 아들이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알려지며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윤손하의 한 측근은 이 매체에 "폭행 사건은 언론에 과장돼 보도된 측면이 있다. 무차별적 비난에 윤손하가 상처를 받았다"며 "윤손하가 이번 일로 마음을 많이 다쳤다. 연예계에 미련이 없어 보였다"고 말했다.

윤손하의 소속사 측은 "윤손하가 악성 댓글에 힘들어하고 있다. 힘든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지난 6월 서울 한 사립초등학교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했으며 가해자인 재벌가 아들, 유명 연예인 아들 등이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해당 유명 연예인이 배우 윤손하로 밝혀졌다.

윤손하는 당시 "유명인이라는 제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추호도 없다"며 "저의 직업이 저와 제 아이에겐 너무나 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이다"고 호소한 바 있다.

이후 윤손하는 2차 사과문을 통해 "아이의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초기 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돼버린 내 모습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정화 기자  choijh@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손하

최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신명호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