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8 화 23:2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인천UTD ‘슈퍼 임팩트’ 이효균,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장

인천유나이티드의 최전방 공격수인 ‘슈퍼 임팩트’ 이효균이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 기록을 달성했다.

이효균은 지난 1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4라운드 상주상무와의 홈경기(1-1 무)에 후반 43분 이정빈 대신 교체 투입되며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 기록을 이뤄냈다.

2011년 동아대를 졸업하고 경남FC에 입단한 이효균은 2012년 인천으로 둥지를 옮겨 세 시즌(2012~2014) 동안 총 43경기에 출전해 7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효균은 중요한 순간 터트려주는 한 방으로 인천 팬으로부터 ‘슈퍼 임팩트’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2015년과 2016년 각각 K리그 챌린지 무대로의 임대 생활을 지내는 부침을 겪기도 했다.

2015년에는 상반기에 FC안양에서 활약하며 15경기에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했고, 2016년에는 하반기에 부천FC에서 임대 생활을 하며 11경기에 나서 2골을 기록했다. 올해부터는 다시 인천의 유니폼을 입고 활약하고 있다.

이효균은 “100경기 기록을 달성해서 기분이 좋다. 처음 프로에 입단했을 때 ‘1경기라도 뛸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던 게 떠오른다”며 “인천에서 100경기를 채우게 돼 더 기쁘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는 2013시즌 8라운드 전북현대전(3-1 승)을 꼽았다. 당시 이효균은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33분 교체 투입되어 후반 42분과 45분 연속골을 넣으며 팀의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었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득점으로 2015시즌 FA컵 결승전(1-3 패)에서 터트린 골을 뽑았다. 당시 팀이 0-1로 뒤지던 후반 15분 교체 투입된 이효균은 후반 26분 동점골을 넣으며 인천 팬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이효균은 “2012년에 인천에 와서 십자인대를 다쳐 1년을 통째로 쉬었다. 고되고 힘든 재활 과정을 거쳐 돌아와 멀티골을 기록한 경기가 전북전이다. 내 축구 인생에서 절대로 잊을 수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힘들 때 늘 옆에서 응원해주고 함께 힘들어해 준 아내에게 항상 고맙다“며 ”또 힘든 과정을 겪고 있지만 끝까지 우리 선수들을 믿고 응원해주시는 인천 팬들에게 반드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 구단에서는 오는 2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포항스틸러스와의 K리그 클래식 15라운드 홈경기 하프타임에 이효균 선수에게 K리그 통산 100경기 기념 공로패와 격려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종범 기자  jb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신명호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