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6 화 22:0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View] 감동의 공연으로 X-MAS와 연말 보내세요


'아듀 2014'. 첫 눈이 내리며 2014년 한 해의 끝자락을 알린 가운데 올해를 마감하는 뜻 깊고 감동적인 공연들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아이돌 그룹의 심장병 어린이 돕기 콘서트와 KBS2 TV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의 실제 연주자들이 선사하는 2014년 마지막 콘서트 등으로 한해를 마무리 하는 것도 좋을 듯하다.

▲ 아이돌 그룹 블락비·타히티 등 성탄전야 심장병 어린이 돕기 콘서트

   
▲ (사진제공: 스토리북커뮤니케이션즈)

인기 아이돌 그룹 블락비, 대국남아, 타히티, 에이젝스 등은 오는 24일 저녁 7시 인천남동체육관에서 심장병 어린이 돕기 ‘Red 크리스마스 콘서트’에 나선다.

이 공연은 생후 16개월 된 좌심형성부전증이라는 심장병을 앓고 있는 여아 ‘금물결’의 여섯 번째 수술비 마련을 돕기 위해 성사됐다. 금물결은 앞서 다섯 번의 큰 수술을 치렀다.

아이돌 그룹 4인방은 “사랑과 희망이 온누리에 펼쳐지는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최고의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며 “여러분의 뜨거운 함성은 커다란 금색 물결이 돼 아이의 건강한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토리북 커뮤니케이션즈가 주최하는 이 콘서트는 오는 10일까지 ‘미리크리스마스’ 이벤트로 10% , 팬클럽 회원들은 공식 팬카페에서 확인 후 특별 할인혜택을 준다.

공연문의 032-524-0321(스토리북 커뮤니케이션즈)

▲ ‘내일도 칸타빌레’ 실제 연주자들의 2014 마지막 콘서트

   
▲ (사진제공: 티앤비엔터테인먼트)

'아듀 2014'

한해를 보내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필하모니안즈 서울 오케스트라와 KBS2 TV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의 실제 연주자들이 선사하는 2014년 마지막 콘서트가 열린다.

이번 공연에는 ‘내일도 칸타빌레’를 완벽한 조화로 이끌어 낸 지휘자 이종진을 비롯해 격정의 바이올리니스트 김이슬, 천상의 소리로 감동을 선사하는 탄탄한 기량의 오보이스트 유예동 등이 함께한다.

여기에 국제 아티스트 콩쿠르 1위 등으로 곧 뉴욕 카네기홀에서 연주할 신예 바이올린 아티스트 이난주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가세해 지난해 송년음악회 전석매진의 감동을 다시 펼친다.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선율의 바하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을 통해 정통 클래식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또 차이코프스키의 ‘현을 위한 세레나데’가 음악회의 대미를 장식하며 2014년의 아쉬움을 달래주고 2015년의 기대감을 선사 할 예정이다.

필하모니안즈 서울 송년 음악회는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 챔버홀에서 열린다.

입장료는 R석 8만원, S석 5만원, A석 3만원이며 SAC티켓(02)580-1300(예술의 전당))과 인터파크티켓(1544-1555)에서 예매할 수 있다.

문 의 : (사)티앤비엔터테인먼트 02-522-5973, www.tnbenter.com

▲ KCO 첼로 앙상블, 새로운 감동을 전하다

   
▲ (사진제공: 위드엔터테인먼트)

KCO 첼로 앙상블이 지난 9일 여수 연주회에 이어 서울로 올라와 새로운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공연에서 KCO 첼로 앙상블은 바흐 무반주첼로 모음곡 제1번을 시작으로 발리에르 2대의 첼로를 위한 소나타 G major, 빌라로보스 작곡 첼로 오케스트라를 위한 브라질풍의 바흐 1번을 연주한다.

연주회는 오는 14일 오후 2시 예술의 전당 IBK홀에서 열리며 아트포유가 주최하고 위드엔터테인먼트가 주관한다. 자세한 내용은 위드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www.withenter.com)를 참조하면 된다. 문의 02-6404-3569


 

온라인 뉴스팀  iincheon@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