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9.17 금 15:5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갤러리
제물포구락부, ‘인천시민愛집’ 개관기념 특별전‘나무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 6.22∼8.31 전시

 

인천시는 근대문화유산 가치 재창조를 위한 공간 재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제물포구락부(시 지정 유형문화재 제17호)에서 제물포구락부 120주년 및 인천시민愛집 개관기념 특별전 “나무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를 개최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22일 시작해 오는 8월 31일까지 71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제물포구락부’는 인천시 문화유산 활용정책 1호 공간이자 자주적 개항의 상징적 서사 공간으로 평가받는다.

제물포구락부는 서울 정동에 결성됐던 정동구락부(1894)보다 3년이 앞선 우리나라 최초의 외국인 사교클럽이었다.

처음에는 중구 관동1가의 목조 단층건물에서 출발했다가 1901년 6월 22일 지금의 자유공원 기슭에 지상 2층의 벽돌조 건물로 지어 옮겨왔다.

러시아에서 건너와 한국 근대건축 역사에 획을 그었던 세레진 사바찐(풀네임 ‘Afanasy Ivanovich Seredin-Sabatin)’이 설계했던 대표 건물 중 하나다.

그는 제물포구락부 외에도 인천 해관 청사, 세창양행 숙사, 러시아 영사관, 각국공원, 서울의 손탁호텔, 독립문과 덕수궁의 양관(중명전 등)을 설계했던 인물이기도 했다.

전시가 시작되는 22일은 마침 제물포구락부 건축 120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시는 올해 ‘인천직할시 승격 40주년’과 ‘민선7기 3주년’을 맞아 옛 송학동 시장관사를 ‘인천시민愛집’으로 개관하는 기념의 특별 전시로 의미 부여를 하고 있다.

이번 전시의 테마인 나무는 인간이 탄생하기 훨씬 오래전부터 이 땅에 존재했으며 나무를 빼놓고 인간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에서 착안됐다.

이는 인간의 정신세계에 신성한 나무 이야기가 깊이 자리하는 까닭이기도 하다. 

인천은 선사시대부터 삶의 터전이었던 유구한 역사의 땅인 만큼, 제자리에서 묵묵히 시간을 담아내며 생존하고 번영하는 나무들이 많다.

병인양요, 신미양요의 포탄을 이겨낸 강화도 초지진 소나무, 개항기 역사를 오롯이 지켜본 응봉산 플라타너스, 인천상륙작전 당시 함포의 집중포화를 견뎌내고 살아남은 여덟 그루의 월미도 나무, 800여 년 동안 우람한 자태를 유지하고 있는 장수동 은행나무 등이 대표적이다.

]나무가 들려주는 인천이야기]는 나무의 생태학적 관점에서 한발 더 나아가 나무와 인천의 역사, 나무와 책, 나무와 미래, 나무와 인문학 등 제물포구락부만의 공간성을 살려, 단순한 2차원적 전시가 아니라 사진, 영상, 음향, 설치 미술 등 다양한 예술 매체를 통하여 오감을 자극하는 전시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나무가 지켜보았을 인천 근현대사의 아픔과 치유 과정을 통해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으며 자연과 인간의 공생에 대해서도 성찰해 볼 수 있는 특별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특히 자유공원 플라타너스 나무는 개항시기(1884년 추정) 대한제국 시절 응봉산 각국공원(현 자유공원)이 조성될 당시 식재된 우리나라 최초의 플라타너스로 현재 인천시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다.

개항기 인천의 역사와 함께 인천상륙작전에도 꿋꿋하게 원형이 보존되어 있어 역사적·생태적의미가 인정된 나무인 만큼 인천시 등록문화재 등록을 앞두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의 강진택 박사가 라이다(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 레이저 펄스를 쏘고 반사되어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하여 반사체의 위치좌표를 측정하는 레이더 시스템)로 촬영, 이를 통해 얻은 3차원 정보로 플라타너스의 근원, 흉고직경과 나무의 높이, 폭 등의 수치를 정확하게 측정한 자료와 영상이 전시된다. 

전시 관람은 제물포구락부 1층과 2층에서 가능하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QR체크인을 통한 방문객 확인과 관람객 마스크 착용, 입장 전 발열 확인, 손 소독, 한 방향 관람과 안전거리 유지(2m) 등 확실한 예방대책을 마련하여 사전예약(홈페이지, 전화) 및 현장접수 등으로 관람이 가능하다.

본 전시는 ‘제물포구락부’가 주관하고 국립산림과학원, 인천연구원, 월미도공원 관리사업소, 계명대 강판권 교수, 남이섬의 전시 협조로 진행된다.

전시에 관한 좀 더 상세한 정보는 제물포구락부 홈페이지(www.jemulpoclub.com)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