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7 목 13:0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사퇴..."'층간소음 흉기난동' 부실 대응 총괄 책임"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사진=인천경찰청]

 

 인천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현장 출동 경찰관들의 부실 대응의 책임을 지고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이 사퇴했다.

송 청장은 1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인천 논현경찰서의 부실 대응에 총괄 책임을 지고 인천경찰청장 직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경찰을 퇴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의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아직 병상에 계신 피해자분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환골탈태의 자세와 특단의 각오로 위급 상황에 처한 시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위축된 공권력의 장기화로 자칫 정당하고 적극적인 법 집행까지 영향을 받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송 청장은 "인천자치경찰위원회와 인사 협의 등 후임 청장 인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청장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논현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이던 A 경위와 B 순경은 지난달 15일 오후 5시 5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서 층간 소음 문제로 40대 남성이 소란을 피운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러나 이들은 4층 주민 C(48)씨가 아랫층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모습을 보고도 현장을 이탈하거나 곧바로 제지하지 않는 등 부실하게 대응한 사실이 드러나 최근 해임됐다.

빌라 3층에 사는 여성 D씨는 C씨가 휘두른 흉기에 목 부위를 찔려 의식을 못찾고 있으며 그의 남편과 딸도 얼굴과 손 등을 다쳤다.

인천경찰청은 A 전 순경과 B 전 경위를 비롯해 이상길 전 논현서장과 모 지구대장 등 모두 4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남익희 기자  namih0199@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2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