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8 수 18:0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40년 교육 외길’ 허훈씨 인천교육감 선거 출마하이텍고 논현중 교장 지내...."인천 교육 살리려면 경험가 필요"

 

인천 하이텍고(옛 운봉공고)와 논현중학교 교장을 지낸 허훈씨가 6일, 내년에 치러질 인천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계산공고와 운산기계공고 인천마이스터고 등에서 교사와 교감을 지냈으며 인천학생교육원 연구관 등 40여년을 교육 현장에서 보냈다.
허 후보는 40여 년간의 학교 교육의 현장 경험을 축적해 학생과 교사 학부모의 요구와 관심을 익히 알고 있다며 체계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교육 대계를 위한 플랜을 가지고 남은 여생을 인천교육에 헌신하고자 출마한다고 했다.

코로나로 학생들은 이제 다른 공간에서 비대면 화상수업으로 공부하고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길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과거 교육 체제와 단절하고 혁신을 넘어 혁명을 이뤄야 한다고 했다.
현 교육 현장에서 진정한 교육은 간 곳이 없고 교권은 실추되고 교원 가족 간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정치적 논리가 교육현장을 덮고, 학생들의 학력은 떨어지고, 인성교육은 실종되고, 학생복지라는 명목하에 퍼주고, 보여주기식 전시행정에 교육현장이 황폐화 되어가는 모습을 보면서 인천교육은 거대한 파도에 방향을 잃은 난파선같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자유로운 생각과 자유로운 도전이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 학생을 중심에 두고 학생 전체가 참여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며 미래로 향하는 길을 열어주는 것이 바로 학교 교육이 가야 하는 길이라고 했다.
그는 교권은 무너지고, 학생 인권 보호라는 미명하에 학생 교육은 포기상태인, 인천교육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며 풍부한 경험과 신념과 철학, 경륜이 있는 교육전문가가 필요해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익희 기자  namih0199@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1
전체보기
  • 장재선 2021-10-25 22:05:14

    허쌤 반갑습니다.
    교육감이 욕설하고 지루박 실력으로 뽑으면 교육부 장관까지도 가능할텐데 ^^   삭제

    • 운산제자 2021-10-25 21:59:28

      저분은 정신 감정 먼저 받아봐야 합니다 ^^   삭제

      • 조민호 2021-10-10 18:50:40

        오로지 교육자로서 외길을 걸어오신 허훈후보자님 당신이 바로 적임자입니다. 좌고우면하시지마시고 끝까지 밀고 나아가십시요!   삭제

        • 황태식 2021-10-10 11:41:45

          수업현장 경험이없이는 옳바른
          교육정책을 수립할수가 없습니다.
          그간 인천교육감은 현장수업이 전무한 행정전문가라는 타이틀로 역임해왔으나 이번 허훈 교장님은 교실수업현장과 행정을수행한 진정한 교육 전문가로 인천 미래교육을 이끌수있는분이라
          지지합니다.   삭제

          • 박태화 2021-10-10 11:27:57

            인천교육 혁신 교육 전문가 허훈 교장 응원합니다.   삭제

            • 김동원 2021-10-10 11:22:47

              허교장님 인천교육 혁신을 기대합니다.
              저극 지지 합니다.화이팅!   삭제

              • 김경원 2021-10-10 11:16:25

                40여년 교육현장에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교육 혁신과 발전을 기대합니다.   삭제

                • 이명환 2021-10-10 10:43:08

                  인천의 모든 학생들의 희망을
                  위하여 꼭 좋은결과를
                  기대합니다
                  화이팅   삭제

                  • 손병홍 2021-10-10 10:25:48

                    건투하시길   삭제

                    • 황순귀 2021-10-10 10:19:43

                      혁신을 넘어 혁명.
                      꼭 그리 되어야 합니딘.   삭제

                      2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