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목 17:5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 2개社 신규 유치 !!! (주)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 인천공항에 물류센터 건설 …
14일 인천국제공항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사진 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협약 체결 후 ㈜우정항공 임준석 대표이사(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에이씨티앤코아물류 김생영 전무(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 및 각 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국내 대표 물류기업인 (주)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의 대규모 물류센터가 들어선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공사 회의실에서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과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에이씨티앤코아물류 김생영 전무, ㈜우정항공 임준석 대표 및 업무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 지역은 인천공항 제1공항물류단지의 N1,N2 필지로, ㈜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우정항공은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N1 필지(㈜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N2 필지(㈜우정항공)에 대형 물류센터를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두 회사의 투자비용은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최대 300억 원, ㈜우정항공 약 320억 원(최종단계 포함) 규모로, 물류센터의 본격 운영시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연간 15만 톤 가량 증가하고 물류센터의 건설 및 운영과정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1999년 설립되어 중국발 전자상거래 및 특송화물, 해상-항공연계 복합운송(Sea&Air)에 특화된 물류 전문 중소기업으로, 현재 관세청 주관 글로벌 배송센터(GDC) 민관합동추진단 내 유일한 중소기업으로 지정되어 있을 만큼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실시협약을 통해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자체 거점 물류허브센터를 구축하여 기존에 항만(인천항,김포항,평택항 등)에서 처리중인 물동량과 연계한 복합운송을 강화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와 특송화물 처리용량이 대폭 확대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6만 톤 이상 추가 창출될 전망이다. 

또한 ㈜우정항공은 2014년부터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국내 최초로 항공혼재화물 통합물류센터를 구축한 이후 입지를 탄탄히 다져 온 국내 최대 규모의 항공화물 전문 혼재사로서,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2020년 기준 연간 항공수출화물 5만 톤을 달성하는 등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항공화물 혼재사(consolidator)는 항공사 운송계약 체결을 통해 다수의 화주 및 포워더로부터 화물을 집하·운송하는 항공화물운송 중개기업이다.

㈜우정항공은 이번 물류센터 건설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도입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상용화주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 개시되면 연간 9만 톤 이상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추가로 창출될 전망이다. 

한편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은『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005년 지정된 국내 유일의 공항형 자유무역지역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국토교통부로부터 관리권한을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화물터미널(1,136천㎡)과 공항물류단지(1,914천㎡, 미개발부지 포함)로 구성되어있으며, 2005년 4월 1단계 지정(약 210만㎡) 이후 단계적 확대 지정을 통해 현재는 총면적 305만㎡ 규모로 확장되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실시협약 체결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국내 유망 중소기업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공사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양 기업이 동북아 최고의 전자상거래 및 항공혼재화물 물류센터 운영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은선 기자  leseon7100@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