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월 18:1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2030 인천미래교육 공동비전선언 선포식 개최’  - 시민이 교육의 주인이 되다-

 인천광역시 미래교육위원회는 27일 마을문화공간 「마을엔」에서 인천광역시교육청, 시청, 기초자치단체와 ‘2030 인천미래교육 공동비전선언 선포식’을 공동 주최했다.

이번 선포식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인해 인천시교육감을 포함한 인천시장, 인천시의회 의장, 군수·구청장 협의회장(연수구청장), 군구의회 의장협의회사무총장(중구의회 의장) 등 5명만 현장에 참여하고 시민대표, 군구청장, 군구의장은 화상으로 참여했다.

미래교육위원회는 인천시교육청, 자치단체와 함께 공동비전선언을 위해 지난 2년간 다양한 준비를 해왔다.

지난해에는 인천시민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정책의제 제안서를 공모하고, 전문위원 회의, 위원 기본연수를 거쳐 전체 추진 의제 1개, 분과별 추진 의제 7개를 정리해 각 분과 추진 의제를 선정했다.

이와 함께 분과 추진 의제별 포럼을 개최하고 올해는 컨퍼런스를 통해 공론화했다.

미래의 교육은 국가 차원에서만 맡기고 따를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각 지역이 선도적으로 준비하고 실천해 나아가애 하는 공동의 영역이며, ‘2030 미래교육을 위한 공동비전선언’은 이러한 인천시교육청과 지역사회와의 협력 필요성에 의해 기획됐다.

공동비전선언은 크게 두가지의 방향성을 갖고 있는데 첫째는 교육주체들의 합의, 둘째는 상향식(bottom-up) 형태의 의사결정 방식이다.

이에 따라 이번 공동비전선언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통해 큰 틀에서 합의하고 세부적인 협업시스템이 가동할 수 있는 계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정책의 주체는 시민이고, 정책을 가장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도 시민이다. 이들이 교육정책 의제를 생산하고 정책을 만드는 데 참여해야 할 필요성이 바로 여기에 있다. 

이번 공동비전선언 선포는 미래교육을 향한 첫 걸음이다. 

인천시교육청과 시청, 시의회, 기초자치단체는 공동비전에서 합의된 내용을 실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며 이 과정에서 인천시민들이 주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와 방법을 모색할 것이다. 

이영란 기자  yrle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