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9.17 금 15:5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정보
인천시향, 모차르트 ‘레퀴엠’ 연주한다시향 ‘뉴 골든 에이지 Ⅲ’ 프로그램

 

인천시립교향악단의 새로운 황금시대를 약속하는 <뉴 골든 에이지> 시리즈가 올해 합창음악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을 구성해 풍성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6월 4일 아트센터 인천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제395회 정기연주회에서는 미완의 대곡인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연주한다.

라틴어로 ‘안식’을 뜻하는 레퀴엠은 진혼곡, 즉 죽은 자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미사음악이다. 

1791년 경제적 압박에 시달리던 말년의 모차르트가 의뢰를 받아 착수하였지만, 결국 완성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나자 그가 남긴 스케치를 토대로 제자인 쥐스마이어가 완성한 곡이기도 하다.

수많은 레퀴엠 중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품이며, 8번째 곡인 ‘라 크리모사(눈물의 날)’은 애절하고 극적인 선율로 감정을 고조시킨다.

인천시향은 모차르트의 죽음으로 더욱 주목받은 ‘레퀴엠’을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과 교수로 활동 중인 소프라노 박하나, 벨칸토 메조 소프라노 김정미, 주목받는 젊은 테너 이명현, 국내외 오페라 무대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는 베이스 김철준 등과 협연한다. 

모차르트의 레퀴엠에 앞서 현대 합창 작곡가 중 뛰어난 사람으로 손꼽히는 모르텐 로리젠의 ‘오 얼마나 큰 신비인가(O Magnum Mysterium)’을 금관 앙상블로 편곡한 버전으로 즐길 수 있다.

이병욱 시향 예술감독은 “어느 때보다 위로가 필요한 지금, 인천시립교향악단이 건네는 아름다운 선율이 그 역할을 충실히 해내길 바란다.”며 공연 준비 소감을 전했다.

<뉴 골든 에이지Ⅲ. 모차르트 레퀴엠>은 좌석 띄어앉기 방침에 따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 객석의 30%인 500여 석만 예매 오픈한다.

 

문의 :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38-7772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