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화 16:4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제 능력으로 봉사할 수 있어 보람"
“가지고 있는 능력을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쓸 수 있어 무척 보람됩니다. 앞으로 결혼복지문화협의회를 통해 보다 체계적이고 내실있는 봉사활동을 펼치겠습니다.”

27일 열린 결혼복지문화협의회 창립 행사에서 초대 회장으로 선임된 김현실(43) 모노웨딩스튜디오 대표.

김 회장은 협의회는 그동안 해온 봉사활동의 연장선이라고 설명했다. 협의회가 만들어져 예전보다 봉사활동이 더 활발해질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2003년부터 저소득층, 장애우 등 80쌍의 무료 결혼식을 진행하는 등 조용히 자신과 직원들이 가진 능력을 봉사활동에 쏟아왔다.

김 회장은 협의회에는 인천지역에서 활동 중인 사진, 주례 등 결혼과 복지 관련자 6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협의회 활동에 대해 김 회장은 우선 내년에 30∼40쌍에게 예식을 무료로 해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9일에는 협의회의 첫 사업으로 3쌍의 무료 예식을 진행했다.

결혼에 관한 복지 콘텐츠를 만들어 소년·소녀가장, 장애우 등에게 전문 교육을 하는 것도 협의회의 중요 사업이다.

웨딩과 커플 매니저, 한복과 웨딩드레스 만들기, 웨딩 촬영과 이·미용 기술 등 회원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내년에는 저소득층 및 농어촌 미혼자를 대상으로 커플 매칭 사업도 한다.

김 회장은 신랑·신부 결혼지출 비용 1% 사랑 나눔 운동도 준비 중이다.

인생의 첫 출발을 어려운 이웃과 함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은 생각에서다.

그는 기부에 동참하는 사람들에게는 금액에 해당 되는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해 기억이 오랫동안 남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이 협의회 활동과 함께 계획 중인 일이 세계 결혼 엑스포 개최다.

엑스포를 열어 한국의 결혼 아이템을 세계화하겠다는 큰 포부가 있다.

김 회장은 “결혼복지문화 프로젝트는 거창한 것은 아니고 각자 맡은 작은 역할을 모아 큰 강물을 이루는 일”이라며 “부자의 수 억원보다 가난한 사람의 한 푼이 귀하게 쓰이는 결혼복지문화협의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현구기자 h1565@i-today.co.kr

이현구기자  h1565@i-today.co.kr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우종석 2006-12-28 20:17:28

    부자의 수 억원보다 가난한 사람의 한 푼이 귀하게 쓰이는 결혼복지문화협의회...듣기만해도 마음이 훈훈해지는군요..실질적으로 도와드릴순 없겠지만..마음만으로라도 응원하겠습니다.   삭제

    • 고재만 2006-12-28 01:17:19

      참으로좋은일하십니다앞으로소외된이웃에게보다깊은사랑을바랍니다저도적지만참여할기회를주세요   삭제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