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6 일 13:1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PHOTO 인사/부음
대를 잇는 장인정신, 박씨상방
상처가 낫다 아물고 다시 난 흔적들이 역력한 손가락. 거친 손마디에 가업을 잇는 장인의 고집이 배있다.

‘박씨상방’의 박충규 대표(49, 인천시 계양구 평동).
그는 40년 가까이 나전(자개) 칠기를 만들어온 부친 박남암옹(90세)의 뒤를 이어 전통민속상을 제작하고 있는 장인이다. 박 대표의 상 제작 이력만 25년이니 20대 중반부터 나무와 함께 산 셈이다.


“젊어서부터 아버지가 하시는 일이 좋아 많이 도와드렸습니다. 자개를 세공하고 조각하는 일이 섬세하고 조심스럽지 않으면 힘든 일인데 완성을 하고 나면 뿌듯하더라구요. 나전칠기는 워낙 공정이 복잡해 칠만 전문으로 하는 칠사, 자개만 세공해 붙이는 나전부, 마무리를 하는 끈음질 담당 등 과정별로 전문가가 나뉘어 있습니다. 꽤 많은 사람들이 모여 그같은 일을 해내곤 했는데 자개제품에 대한 인기가 사그러지면서 이제는 보기 드문 풍경이 됐지요.”

시대 흐름에 맞춰 부자는 나전 대신 디자인과 칠, 문양 등을 현대적으로 바꾼 전통칠기상을 제작 판매하기 시작했다. 제법 큰 상점을 운영하기도 했지만, 고령이신 아버지의 은퇴와 인터넷쇼핑몰의 등장으로 사업은 다시한번 전환기를 맞았다.

“사업이 어려워 전업을 할까 고심한 적도 많을 만큼 고비가 있었어요. 기존의 제작, 판매방식으로는 승부를 걸 수 없겠더라구요.” 박 대표는 공장겸 창고를 현 자리인 계양구 평동 넓은 부지로 옮기고 본격적으로 새 상품 개발에 나섰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원터치식 자동다리. 커다란 교자상의 다리를 펴서 고정시키는 기존의 방식이 어렵고 고장이 잘나는데다, 새로 나온 플라스틱형 다리고정틀도 영구적이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그는 ‘원터치 반 자동다리’를 고안해냈다. 상판과 다리가 쇠로 고정돼 있어 망가질 염려가 없고, 동그란 단추 하나로 상다리를 접고 펼 수 있어 힘이 들지 않는다. 이 장치는 정식특허를 받았다.

교자상도 체리색이나 검은색의 전통칠기만으로는 요즘 유행하는 젠스타일의 현대식 가구와 어울리지 못한다고 생각해 은은하면서도 세련된 색감의 젠스타일 교자상을 창안했다.


“상에는 나무결모양의 필름을 입히거나 할 수 없으므로 직접 색을 입히지요. 그런데 그게 마음같이 안돼요. 다른 업체에서 그 노하우를 가르쳐주는 것도 아니지요. 칠재료의 농도 조절과 칠하기를 수백번 반복하면서 가장 아름다운 색상을 찾아내려고 했지요.”

박 대표는 대다수 사람들이 상과 함께 제기, 병풍, 고가구 등을 세트로 구입한다는데 착안해 남원, 대구 등 각지의 장인들과 연계해 다양한 제품도 내놨다.
박씨상방은 10년째 까르푸 전국매장에 단독으로 상 제품을 납품하고 있기도 하다. 대형 마트 독점납품은 규모나 제품의 질 면에서 전국적으로 인정받는다는 의미이므로 박 대표로서는 의미가 크다.

“회사의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oreasang.co.kr)를 많은 분들이 애용하십니다. 외길을 걸으며 더 나은 제품을 만들려고 애써온 저희의 숨은 노력을 조금이나마 인정해주시니까 감사할 뿐입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연구를 해 독특하고 견고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손미경기자  mimi@i-today.co.kr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미경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