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2 금 18:19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인천 사위' 여당 당의장 되나
爻걋光돛 사위로서, 보건복지부 장관 재직시절 인천 송도 국제도시에 600 병상의 외국인 병원을 유치하는데 일조하는 등 저도 인천발전을 위해 나름대로 한 역할을 했습니다.”

2월18일 개최될 열린우리당 전당대회 당의장 선거운동차 18일 인천시당(시당위원장·김교흥)을 방문한 김근태(59·도봉갑) 상임고문은 부인 인재근(52) 여사가 인천출신(인일여고 9회)인 점을 내세워 ‘인천 사위론’을 부각시켰다.

逅 고문은 ‘인천은 세계화로 걸어들어가는 대한민국의 관문’이라며 “올해에는 인천이 중국 푸둥 등과 경쟁 및 상생하는 윈윈(win-win) 전략을 수립, 동아시아의 대표도시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逅榴 여당 인천시장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에 비해 지지율이 뒤지고 있다는 분석이 있으나 자신을 당의장으로 선택하면 대변혁이 일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逅 근거로 고건 전 총리를 비롯한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박원순 변호사, 이수호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 범 양심세력을 결집시키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어느 정도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는 점을 내세웠다.

萱光돝熾た【도 지역 출신 국회의원들과 상의, 양심세력에 대한 추천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暉 열린우리당의 상황을 ‘고장난 자동차’에 비유하며 자동차가 고장났으면 불편하더라도 그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 책임이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현 당권파에 있음을 강조했다.

逅 고문은 당권파를 비판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인 아름다운 경쟁을 위한 것이지 분열주의가 아니라며 최근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네거티브’ 선거운동설을 부인했다.

逅瀏나 이날 오후 열린 김 고문의 인천지역 기자간담회에는 여당 인천 국회의원 가운데 이호웅(남동을) 의원과 홍미영(비례대표) 의원만 참석, 인천에 GT(근태의 약자) 계 의원 수가 많지 않음을 드러냈다.

萱結 대해 김 고문은 이 자리에는 시간이 있는 의원들이 격려차 참석한 것이지 불참 의원들이 자신을 반대하는 세력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GT 직계로 분류되는 이호웅 의원은 “인천지역 국회의원 가운데 3분의 2가 김 후보를 지지하고 있으며 나머지 의원들도 절반 정도만이 누구를 지지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김 의원을 거들었다.
萱犬 행사에는 박영복 전 인천부시장(시당 정책부위원장), 박우섭 남구청장, 신동근 중앙위원 등도 동석했다.

김기준기자  gjkim@i-today.co.kr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