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1 일 15:4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인천문화재단, 학교문화예술교육사업 중도 하차
인천문화재단이 국비를 받아 펼치고 있는 학교문화예술교육사업을 중도에 하차, 지역내 문화예술단체로부터 강도높은 비난을 받고 있다.

萱光돌화재단은 지난해 문광부에서 지원하는 학교문화예술교육사업 시행단체로 인천에서는 연수문화원과 함께 선정됐다.
薰광부는 지역내 문화기반 시설 및 문화예술단체와 각급 학교 연계·협력 프로그램을 개발,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2005년 학교문화예술교육사업을 시작했다. 특히 실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3년동안 연속지원, 해당 단체는 매해 문광부 6천만원, 시비 6천만원 등 1억2천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萱結 따라 재단은 자체 예산 1천만원을 더해 총 1억3천만원으로 1차년에는 교육사업을 위한 네트워크 구축에 주안점을 둔다는 방침을 세우는 한편, 향후 지역문화예술지원센터를 만들겠다고 공표한바 있다.

逅瀏나 재단은 2차년도 2006년 사업계획안을 문광부 요구시한인 지난달 23일까지 제출하지 않아 결국 올해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珝都鳴 지난해 사업 평가결과에 따르면 재단은 최하등급인 C등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C등급이란 ‘문제가 많고 현재 상태로는 개선 가능성이 낮아 사업방향과 추진체계를 새롭게 설정해야 하는 사례’에 해당된다.

萱結 대해 재단측은 “2005년 학교문화예술교육사업을 진행한 결과 시행 주체로 나서는 것에 대한 지역 단체들의 지적이 많아 2006년부터는 타 단체에 시행을 맡기는 공모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문광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며 “그 결과 문광부가 직접사업이 아니면 조정의 여지가 없음을 통보해 왔고 올해는 강사를 채용·운영해야 하는 ‘풀제’까지 요구, 사업을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萱結 대해 지역내 문화예술단체는 지난해부터 일기 시작한 문화예술교육사업 불씨가 자칫 사그라들까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실제로 인천예총 등 지역내 몇 단체는 문광부 관계자를 만나 재단 구제 방안을 제안한 결과, 지역 단체가 참여한 컨소시엄 형태의 협의체를 구성할 경우 결정을 유보하겠다는 답을 받아냈다.
萱絹 단체는 재단이 지원받는 몫이 ‘광역시 영역’에 해당되는 것이므로 금년 사업을 포기할 경우 향후 인천시는 문광부의 유사 지원사업에서 영구히 제외될 수 밖에 없었다고 적극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더우기 인천시는 이미 2006년 사업 지원비 6천만원을 책정, “국고만 받아오면 언제든지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暈纓째 이렇게 되자 재단은 부랴부랴 입장을 선회, 뒤늦게 해법찾기에 나섰다. 지역 단체들의 노력을 받아들여 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다시금 사업 추진을 결정, 문광부에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逅窪坪 인천예총 팀장은 “공모사업이건 직접사업이건 문제는 지역내 문화예술사업 네트워크 구축에 얼마나 힘을 쏟는가”라며 “특히 내년엔 문광부가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 건립을 지원하겠다고 공표한 것을 감안한다면 올해 사업의 성공적 수행이 어느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경수기자  ks2006@i-today.co.kr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