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1 일 15:4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교육 학교이야기
천천히 하지만 굳세게…세계 각지에 뿌리내리다
화교들은 수많은 고난을 이겨내고 지금의 자리에 설 수 있었다. 모국도 아닌 다른 나라에서 그 수 많은 고난들을 받으면서 어떻게 이겨낼 수 있었을까? 물론 여러 가지 요인들이 많이 있었겠지만, 일단 그들이 어떤 기질(器質)을 가졌는가를 잘 알아야 이해할 수 있는 문제일 것이다.

화교들은 어떤 기질을 가졌을까? 남의 나라에서 차이나타운을 형성하고 살아가는 그들의 모습을 상상해 보자. 분명히 남의 나라이지만 차이나타운, 조금 변하긴 했지만 바로 중국의 모습이다.


기질이라는 말은 타고난 성질을 의미한다. 옛말에 ‘집에서 새는 바가지, 들에서도 샌다’라는 말도 있듯이, 아무리 해외에서 생활하고 해외의 국적을 얻었을지라도, 화교들에게는 중국인으로서의 기질이 아직도 살아 있는 것이다. 화교의 역사를 이해하기 위해 중국 해외무역의 역사를 알아야 했듯이 화교의 기질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중국인의 기질을 이해해야 하는 것이다.


흔히 중국 사람을 표현할 때 만만디(慢慢的)라는 말을 사용하곤 한다. 만만디는 ‘천천히’라고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만만디는 중국인의 느긋느긋한 성격을 관용적으로 표현하는 말이기도 하다. 국립국어원의 표준 국어대사전에는 만만디를 ‘행동이 굼뜨거나 일의 진척이 느림을 이르는 말’이라고 등록되어 있을 정도로 알려진 관용어이다.


물론 모든 중국 사람이 만만디인 것은 아니다. 지방마다 성향도 다를 것이고 근대화가 빠르게 진척됨에 따라 현대 중국인에게는 보편적이라고 말하기 힘든 특성이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만만디는 중국인의 문화에 뿌리 깊게 내려 있다. 헤어질 때 나누는 인사말은 만조우(慢走)로 ‘천천히 가세요’라는 의미이고 식당 등의 자리에서 요리를 내면서 하는 말은 만만츠(慢慢吃)로 ‘천천히 드세요’라는 의미이다. 또, 약속을 지키지 못해 사과할 때는 대부분의 중국인들이 메이꽌시 만만라이(沒關系 慢慢來)라며 ‘괜찮아요. 천천히 오세요’라는 말을 많이 사용한다.


이 만만디의 기질 자체만을 두고 보았을 때는 이것이 좋다고만 할 수도, 또 나쁘다고만 할 수도 없다. 특히 중국의 사회주의 사회 안에서의 생활과, 또 빠른 속도로 발전해 나가는 중국의 세태 속에서는 오히려 만만디가 걸림돌이 될지도 모르는 것이다. 하지만 이 만만디는 화교들이 해외 각지에서 살아 남는 데에서 만큼은 큰 역할을 했다. 화교들은 이 만만디를 바탕으로 한 기질, 곧 근면성과 인내성을 가지고 있다. 분명히 화교들에게는 모국에서 살 때 이상의 고난이 닥쳐 왔을 것이다.


또 국가상황이나 국제정세에 의해서 화교들이 뿌리내리기 힘든 상황이 닥쳐왔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그들은 세계 각국에서 살아남아 뿌리를 내렸다. 그들은 고난이 닥쳐 온다고 해서 금방 포기해 버린 것이 아니라 인내심을 가지고 느긋하게, 그러면서도 근면하게 견뎌내어, 결국 어떤 지역에서도 적응해 나갈 수 있었던 것이다.박정동 인천대 중국학연구소 소장

끈끈한 대인관계…든든한 힘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꽌시(關係)


많은 사람들이 사람이 얼마나 인간 관계를 잘 쌓았는가 하는 것이 성공의 길과 결부된다고 말한다. 또 서점에 가면 인간관계를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조언을 해주는 책들이 베스트 셀러로 많이 팔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한자의 사람 인(人)이 두 사람이 서로 기대어 있는 모습이듯이 사람은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 수 많은 인간관계 속에서 살아간다. 중국인 역시 이 인간관계를 중요시 여긴다. 아니 중국인들의 인간관계, 즉 꽌시(關係)는 보통의 인간관계 이상의 것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 꽌시에 대해 오해하는 일이 많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꽌시를 우리나라의 ‘연줄’ 혹은 ‘빽(Background)’와 같은 의미라고 생각하는데 비슷하기는 하지만 미묘한 차이가 있다.


그것은 꽌시가 나온 배경을 알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꽌시라는 말이 관용어로써 처음 쓰이게 된 것은 문화대혁명 때의 일이다. 당시 홍위병들이 무고한 사람들을 잡아 박해를 가했는데 이때 죽음을 무릅쓰고 나서서 사람을 구하던 관계가 바로 꽌시의 원조라고 한다. 그래서 꽌시는 죽음을 무릅쓰고 상대방을 구할 수 있을 정도로 깊은 관계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물론 시간이 흐르고 그 의미가 점점 변해서 현재 쓰이는 꽌시는 ‘목숨을 걸어야 하는’ 심각한 관계는 아니지만, 서로 성의를 다해 돕는 깊은 관계임에는 틀림없다. 우리들이 생각하는 ‘연줄’과 ‘빽’에서 느껴지는 권력, 혹은 그와 비슷한 힘이 바탕이 되는 말과는 다른 것이다.


이 꽌시가 나온 배경 때문인지 중국인들의 인간관계를 보면 우리와는 다른 독특함을 엿볼 수 있다. 중국인들은 꽌시가 없는 사람이라면 굉장히 냉랭하다. 바로 옆에서 누가 얼어 죽어가고 있어도 모른 척할 듯한 냉랭함이다. 하지만 꽌시가 있는 사람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춥기는커녕 재채기만 해도 자기가 입고 있는 옷을 벗어줄 기세로 잘해 준다. 물론 이것도 개인차도 있을 것이고, 만만디(慢慢的)와 같이 기질이란 시대에 흐름에 따라 변해가기 마련인 것이지만, 중국인의 꽌시는 사라져가는 만만디와는 달리 여전히 그 끈끈한 힘을 잃지 않고 있다. 지금도 중국인들은 열심히 일하는 것은 자신의 몫이지만 성패를 좌우하는 것은 꽌시라고 보고, 꽌시를 가지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중국인들의 독특한 기질인 이 꽌시는 만만디와 마찬가지로 화교들이 타국에서 적응하고 고난을 이겨낼 수 있었던 중요한 기질이다. 아니 어쩌면 만만디 이상의 힘으로 화교들을 지탱하는 힘이었을 것이다. 화교들은 고난을 겪을수록 이 꽌시를 돈독히 하고 꽌시가 서로 얽히고 설킨 꽌시왕(關係網), 즉 관계망을 형성했다. 화교들은 이 꽌시왕을 통해 서로 상부상조하고 또 자신들만의 꽌시가 아니라 현지인들과 형성된 꽌시가 현지 적응에 큰 도움이 되었을 것은 두말 할 것도 없을 것이다. 그리고 또 이 화교들의 꽌시왕은 ‘화교 네트워크’로 발전하게 된다. 박정동 인천대 중국학연구소 소장·이승훈 연구원


인천신문  i-today@i-today.co.kr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