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18 금 17:3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부간선수로 활용 ‘동상이몽’
인천시가 부평구와 계양구를 연결하는 서부간선수로(농수로)의 활용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부평구가 도로계획을 폐지하고 생태하천 공원화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계양구는 도로 추진에 찬성하는 의견을 시에 제출하는 등 의견이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는 계양구 박촌동(봉화로)∼부평구 삼산동(청천로)를 잇는 서부간선수로에 총길이 1천570m, 폭 30m 규모의 왕복 4차선 도로를 오는 2009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부평구가 지난 2004년 7월 주민 1천288명의 도로폐지 민원을 제출했고, 계양구는 지난 2005년 1월 1만8천943명의 주민 의견을 받아 도로폐지 반대민원을 제기하는 등 의견이 엇갈리기 시작했다.


시는 인천발전연구원측에 도로개설 타당성 연구 용역을 의뢰, 서부간선수로에 6차로나 4차로 도로를 개설할 때 비용편익비(B/C)가 각각 2.11, 1.88로 나타나고, 교통등급도(F→D)도 올라간다며 도로개설에 무게중심을 뒀다.


그러나 지난 해 12월 두 지역의 주민과 환경단체측에서 ‘서부간선수로 생태하천 조성을 위한 단체협의회’를 결성, 1만78명의 주민 서명을 받아 인천시의회에 제출하는 등 도로개설에 반발하고 나섰다.


시는 최근 도로건설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 도로와 친수공간을 모두 설치하겠다는 안을 내놓았다. 폭 21m 규모의 왕복 4차선 도로를 만들고, 도로 서측에는 친수공간을 설치함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것이다.


시의 활용방안에 대해 부평구는 전면적인 친환경 유수지 공원화를 고수하고 있고, 계양구는 왕복4차로 대신 분리4차로와 수변공원을 조성하자는 의견을 제시해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계양구의 입장과 서부간선수로 주변 주민 및 환경단체간 논란을 빚고 있다.


구는 서부간선수로에 추진되는 도로가 폐지되면 계산택지∼박촌동 간 도로가 반쪽에 불과하다며 도로개설의 필요성을 강조한 반면, 도로개설 인근 아파트 주민들과 환경단체 측에서는 먼지와 소음 등 때문에 오히려 청계천같이 친환경적인 수변공간을 조성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서부간선수로는 지난 1996년 도로로 도시계획시설이 결정난 곳”이라며 “부평구와 계양구주민들의 의견이 갈려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문기자asyou218@i-today.co.kr

김창문 기자  asyou218@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