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6 금 20:4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인물
"오늘도 신속·정확한 업무 처리"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를 위해 오늘도 열심히 뛰겠습니다.”

인천 남구청 교통민원과 교통과징팀 신현복(47) 팀장은 하루하루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 지난 3월 신설된 교통과징팀은 자동차와 관련된 과태료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본청에서 떨어져 있는 별관 사무실 20㎡ 남짓한 공간에 9명의 직원들이 빼곡히 붙어 앉아 하루 200여 통의 전화를 받으며 업무 처리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거의 모든 업무가 전화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하루 수납되는 벌금만 600~700여만원이 될 정도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지요. 특히 벌금과 관련된 일이다 보니 가끔 화난 민원들이 찾아오는 경우가 있기도 하지만 직원들 모두 항상 친절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민원인들이 웃으며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지요.”

지난 1980년 입사한 신 팀장은 벌써 27년째 공무원에 몸을 담고 있다. 학창시절 상위권을 자랑하는 성적이었지만 고교 3학년 때 몸이 좋지 않아 교사의 꿈을 접고 공무원 시험을 치러 입사했다.

“당시만 해도 여성 공무원들을 10% 미만으로 뽑을 때였어요. 경쟁이 치열했죠. 더욱이 합격을 해도 민원창구에서 주민등록 등·초본만 떼어주는 업무만 주어졌습니다. 남성 공무원들에 비해 진급도 뒤쳐질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까웠지요.”

신 팀장 역시 13년 동안 민원창구에서 일했기 때문에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하지만 여태껏 ‘공무원’이라는 직업을 선택한 것에 한 번도 후회를 해 본적이 없다. 어느 부서에서 일을 하든지 자신의 위치에서 맡은 바 업무를 충실히 해낸 자부심이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신 팀장은 남구 공무원 문학·예술 동호회에서 회장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글쓰기는 신 팀장만의 특별한 스트레스 해소 방법이기도 하다. 조용히 글을 쓰다보면 어느새 스트레스가 풀리고 새로운 활력소가 넘치는 묘약으로 작용해서다.

“동료들의 그림과 사진, 시, 수필, 해외연수 보고서 등을 모아 지난 2002년부터 일 년에 한번씩 ‘너테소리’를 발간하고 있습니다. 오는 12월 ‘너테소리’ 6호가 나올 예정이지요. 동료들의 뛰어난 솜씨를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올해도 동료들의 아낌없는 관심과 성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자영기자 idjycho@i-today.co.kr

조자영기자  idjycho@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자영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