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9.24 금 15:3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오세훈 서울시장, 생활치료센터계획 서울시의회에도 안 알려줬다”인천시의회 성명 통해 “서울시의회에 항의전화 하고 알게 돼” 폭로

인천시의회 전경. ⓒ인천시의회

 

인천시와 부평구 몰래 부평역 앞 한복판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를 조성하려다 걸린 서울시에 대해 인천시의회도 비판을 가했다. (관련 기사 하단 링크 참조)

특히 인천시의회는 서울시의회에 항의전화를 하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같은 계획을 서울시의회에도 알리지 않고 몰래 진행했던 것을 알게 됐고, 공식 루트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폭로했다. 

인천시의회는 23일 공식 성명을 내고 “서울시의 부평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강력 반대하며, 인천시민을 무시한 행정을 멈추고 생활치료센터를 당장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오는 27일 운영을 목표로 부평역 인근 한 호텔 전체를 활용해 6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부평구는 물론 인천시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몰래 추진했다가, 최근 차준택 부평구청장이 이를 파악하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는 대부분 서울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추진하면서 인천시와 부평구와 사전 협의조차 없었고, 중앙재난대책안전본부 지침까지도 무시하며 인천은 물론 정부까지 무시하는 처사를 보이고 있다.

아무리 서울시의 소행이라 해도 ‘공직자’의 신분으로 이같은 무리수를 둘 가능성이 낮은 만큼, 사실상 ‘정치인’인 오세훈 서울시장의 ‘인천 무시’의 의중이 담겼다는 것이 현재까지 지역사회가 보이고 있는 ‘중론’이다.

신은호 인천시의회의장은 이같은 소식을 접하자마자 곧바로 김인호 서울시의회의장에게 전화를 걸어 강력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장은 이 과정에서 김 의장으로부터 “그 사실을 서울시의회에도 전혀 알리지 않는 바람에 본인도 미처 파악을 하지 못했다”는 내용을 전해듣고 더욱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장은 “김 의장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오세훈 서울시장의 독단에서 비롯된 안하무인 격 불통 행정으로 진행된 일임을 알았고, (오 시장의) 아주 몰상식한 행위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수백 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수용할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부평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부평역 인근 호텔을 통째로 만들려고 하면서 인천시는 물론 부평구와 아무런 협의도 없이 서울시 마음대로 추진하는 것부터가 비상식적인 행위”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파악을 해 보니 일본인 소유의 이 호텔은 운영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재해·재난 대피시설로 지정된 곳으로 알고 있는데 서울시가 어떻게 이 호텔을 알고 추진했는지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든다”고 날을 세웠다.

인천시의회는 인천시 및 부평구 그리고 인천시민들까지 함께하는 구성으로 서울시의 일방적인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에 대해 철회할 때까지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협의가 없었던 것이 아니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서울시는 “생활치료센터 건립과 관련한 절차는 먼저 시설과 협의 후에 운용할 병원을 섭외하고, 그 다음 지자체와 협의하는 과정을 거친다”며 “지난 20일 병원이 섭외됐고, 21일 부평구에 협조 공문을 발송했으며 실무적으로 인천시와 부평구와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차 구청장은 물론 부평구 관계자들까지도 “사전에 협조되거나 한 바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작업까지 하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증언하고 있는 만큼, 이같은 서울시의 브리핑은 일종의 ‘거짓’일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 공문을 발송한 것은 사실일지 모르지만, ‘이야기’는 전혀 안 되고 있는 정황이기 때문이다. 

실제 부평구 관계자는 “우리도 서울시가 그렇게 한다는 걸 중대본 회의자료로 알았고, 그에 현장에 나가 보니 진짜 서울시 관계자들이 이미 그 호텔에 생활치료센터 조성 작업을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부평구 관계자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서울시는 인천을 ‘무시’함에서 더 나아가 인천에 ‘거짓말’까지 하고 있는 셈인 만큼, 논란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배영수 기자  gigger@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1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