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8.7 금 17:3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성난 인천지하도상가 점주 시위대, 분통… "꿀먹은 인천시"인천시, 경찰에 고발 계속 이어져... 점주 시위대 “울화병”
지난 20일, 지하도상가 점주들이 대로변에 운집해 시위하고 있는 모습.

인천지하도상가 점주들이 매주 2회, 인천지하철 1호선 인천시청역 6번 출구 앞에서 7개월째 집회 시위를 계속하고 있음에도 불구, 묵묵부답인 인천시가 공분을 사고 있다.

인천지하도상가 점주들은 인천시가 상위법(공유재산법) 위반을 들어 지난 1월 7일 전부 개정한 조례는 ‘절차를 무시한 날치기 개정’이라며 계속해서 수용불가 철폐·손해배상을 외치고 있다.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법 제3조(공유재산 및 물품을 관리하는 공무원의 주의의무)를 보면 ‘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법령을 준수하고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로써 사무에 종사해야 된다’고 돼 있다.

또 제3조의2항(공유재산 및 물품 관리·처분의 기본원칙)에는 ‘지방자치단체가 공유재산을 관리·처분하는 경우에는 해당 지방자치단체 전체의 이익에 맞게 투명하고 효율적인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행정안전부 회계제도과 관계자는 “지난 6월 22일 인천시의회 임시정례회의 때 특별법 제정 촉구결의안에 대한 문건을 지난 23일 받았다”며 “인천시의회에서 건의문 형태로 제도개선 요청안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덧붙여 “절차에 따라 내부적으로 검토해 제도개선에 대한 필요 여부를 검토해 보겠으나 당장은 입장 표명이 어렵다”며 “필요 시 인천시의회나 인천시에 확인해서 면밀히 검토해 처리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3일, 중부경찰서 옆 H호텔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던 지하도상가 점주 여 모 씨(60) 부인을 ‘집회시위 법률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해 점주들의 원성이 극에 달하고 있는 상태다.

이우창 기자  nuguna365@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14
전체보기
  • 스마일 2020-08-10 00:42:25

    죽을수는있어도뺏앗길수없다!
    원천무효!전액보상!
    주라주라내돈주라(인천시장박남춘)사기꾼아~   삭제

    • 경멸하는 그대여... 2020-08-09 18:25:47

      경멸하고 싶은 인천시의 시장이여
      우리가 이데로 물러날줄 아는가?
      우리는 임전무퇴의 정신으로 당신과
      끝까지 싸울것이다 무소불위의 권좌에
      있는 당신이라고해서 우릴 무시하지 말라
      죽을수는 있어도 빼앗길수는 없다   삭제

      • 인천이 싫다 2020-08-09 18:19:17

        박남춘...
        당신이 시장으로 있는
        인천이 싫다   삭제

        • 시장인가?사기꾼인가? 2020-08-09 18:15:37

          박남춘
          당신은 인천 시장인가?
          아니면 희대의 사기꾼인가?
          여기에 답하라^^   삭제

          • 이래숙 2020-08-09 17:44:28

            존경하는 인천시장님 잘못은 1도 없는시민을 고발해도 되는겁니까 시민이 시장님 면담 요청하는게 죄인가요 하루빨리 만남을 요청드립니다 ㅠ ㅜ   삭제

            • 이우기 2020-08-09 15:01:14

              평생동안 열싱히 노력해서 모은 전재산을
              인천시의 조례를믿고 지하상가에 투자했습니다.
              하지만 인천시가 불법으로 조례를 바꾸어 놓고, 지하상가임차인들을을 몰아내려합니다. 박남춘은 눈감고, 귀막고,입닫고, 우리들의 요구를 수개월째
              무시하고 있으며,특정인 취급하며, 고소를 남발하고 있습니다.인천시가 잘못한 행정책임을 지하상가임차인들에게 전가하려하지말고 전액보상하고 사과하세요.
              꼭꼭숨어라 박남춘 머리카락 보인다.   삭제

              • 홍서범 2020-08-09 14:12:01

                점포주라해도 다 부자는 아닐텐데 너무 하네요 인천시청은..   삭제

                • 김성복 2020-08-09 14:08:34

                  우리재산 뺏지 마세요 ㅠ   삭제

                  • 진창모 2020-08-09 12:27:19

                    우리 재산 뺏지 마세요   삭제

                    • 2020-08-09 12:08:15

                      비가세차게내리는데맘도아쁘답니다
                      대부료는코로나랑상관없이무지하게나오고이걸어찌감당해야하는지요?
                      불법이라며세금은왜?그리걷어가시나요?   삭제

                      21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