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8.7 금 17:3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박남춘 시장 “대북전단 살포 중단돼야”, 한반도 평화 메시지 전해

오늘(27일)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에 맞춰 SNS 통해 한반도 평화 강조 
대북전단 살포금지법 조속 처리, 종전선언 합의, 무력충돌 빌미 제거 강조

2020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발대식.

박남춘 인천시장은 접경지역인 인천에게 평화는 ‘생존’의 문제라 강조하며, 오늘(27일)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을 맞이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조속처리, 종전선언 합의, 무력충돌의 빌미 제거 등의 메시지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전했다. 

이날 박남춘 시장은 인천이 남북 관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영향을 받는 곳이라는 지역적 특수성을 강조하면서 “서해5도, 강화도 등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평화는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며, 인천시도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전한 삶을 위해 온 힘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백해무익한 대북전단 살포는 반드시 중단돼야 하며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이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되길 바란다”며, “대결과 갈등을 넘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위해 현재의 정전 체제를 끝내고 다시금 한반도 평화의 불씨를 살릴 수 있도록 종전선언의 조속한 합의와 함께 북한과 신뢰를 쌓고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무력 충돌의 빌미를 제거하는 유연한 태도가 필요하며, 지금 잠시 미룬다고 해서 무너질 우리의 안보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박남춘 인천시장.

한편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7월 27일 인천시청 로비에서 열린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에서 주관하는 ‘2020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발대식에 참석했다. 

박인서 부시장은 정전협정 체결일에 열리는 뜻깊은 행사에 축하의 인사를 전하면서 행사 주관 단체가 최근 남북 관계의 경색에 따라 배 띄우기를 자재해 달라는 시의 요청에 응해준데 대해 감사의 인사도 전했다. 또한, 한강하구 지역의 평화정착을 위해 지역시민사회단체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 참여를 당부했다.

'한강하구 평화의 배 띄우기 행사'는 한강하구가 중립수역임을 널리 알리고 이 곳을 한반도 평화와 남북협력의 상징지대로 만들어 가고자 종교계 등 시민사회단체가 2005년부터 7월 27일 정전협정일에 맞춰 진행하는 행사다.

박정임 기자  ji860302@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