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9.25 금 17:21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시인의향기를찾아서
[詩] 오늘이 슬프더라도

[詩] 오늘이 슬프더라도

오늘이 슬프더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오늘은 추억이 되고
슬픔이나 기쁨이나
추억은 모두가 소중합니다.

오늘이 슬프더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밤이 깊을수록
새벽은 가깝습니다.

오늘이 슬프더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슬픔은 기쁨의 어머니입니다.

오늘이 슬프더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슬픈 날 참고 견디면
기쁜 날 오고야 맙니다.

오늘이 슬프더라도
슬퍼하지 마세요.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그토록 살고 싶었던 하루입니다.

시인/수필가 김병연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