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7.7 화 17:13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 스마트 관광도시 후보사업지로 선정19C 제물포, 21C를 만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인천관광공사).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개항장 일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조성 공모사업’의 후보사업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마트관광도시 조성사업은 2020년 최초로 실시하는 사업으로 내외국인 관광객 방문이 잦은 특정구역이나 거리를 대상으로 스마트기술을 도입해 새로운 차원의 관광지를 구현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방정부와 첨단기술력을 갖춘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총 21개의 컨소시엄이 신청해 1차 서류 평가, 2차 발표평가를 통해 인천시를 포함한 3개의 후보사업지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국비 1억5천만원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3개월간 시범사업을 준비하고 현장시연을 거쳐 오는 9월 최종사업지를 선정한다.

시는 ‘19C 제물포, 21C를 만나다’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데이터를 중심으로 구현되는 스마트관광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했다. 

우리나라 근대문화 발상지인 제물포 일대를 대상으로 첨단기술을 도입해 관광객은 스마트폰플랫폼을 이용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받고 인천시는 유무형의 사업기반을 조성하며, 사업자는 독창적인 비즈니스를 개발하고 제공하는 콘셉트 이다.

이를 위해 4개 공공기관(인천시, 중구청, 인천관광공사, 인천스마트시티주식회사)과 5개 민간기업(SK텔레콤, 글로벌AR/VR 전문기업, 3개의 한국관광공사 선정 관광벤처기업)이 콘소시엄을 구성했으며 최종사업지 선정을 목표로 현장시연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 최종 선정될 경우 국비 35억 원과 시비·민간투자비 등  총 사업비 약 88억 원이 투자되며, 2021년 4월까지 계획된 ICT기반의 관광콘텐츠 구현 및 스마트 인프라 구축이 단기간에 마무리돼 개항장 지역의 가치 상승은 물론, 인천이 대표적인 스마트 관광도시로 거듭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1883년 당시 최첨단 문물이 들어온 제물포와 지금의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의 만남이 우리시 공모안의 매력”이라며, “최초의 국제도시 제물포가 최초의 스마트관광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  mozzi203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