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6.1 월 16:3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생활
남동구, 전국 지자체 최초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 ‘인기’ 지속

부모들에게 선풍적 인기, 2월 말 현재 2815건 장난감 무료 수리
코로나19 맞아 무인수거함 이용 비대면 서비스 지속

남동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직접 운영 중인 ‘남동구 장난감 수리센터’ 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수리기술을 보유한 어르신들이 직접 고쳐주는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는   무료로 운영되어 부모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왔다. 지난해 2월 1일 개소 이후 올 2월 말까지 1506명의 방문객이 방문해 수리를 의뢰한 2815건의 장난감을 무료로 수리했다.  

(좌) 장난감무인수거함, (우) 장난감수리센터.

그간 장난감 수리센터는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해 왔고 작년 12월부터는 24시간 무인수거함을 이용해 적극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달 27일 부터는 센터의 방문접수를 중지했다. 현재는 장난감 수리센터 네이버카페(cafe.naver.com/toyremake#)를 통해 수리요청 접수 후 무인수거함을 통해 접수자가 장난감을 수령하는 방식을 통해 구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부모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온 장난감 수리센터는 12월부터 남동구 보건소 1층 입구에 24시간 이용 가능한 무인수거함을 설치해 지역 주민들이 고장난 장난감의 수리를 맡기고 수리가 된 장난감도 이곳을 통해 찾아갈 수 있도록 운영 중이다. 

남동구 장난감수리센터 개소식.

이강호 구청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의 장난감 무료 수리센터는 일자리 창출, 보육서비스 제공 부모들의 경제적 비용절감을 가능케 하는 ‘일석삼조’ 의 사업으로 인기가 높다” 면서 “앞으로도 서비스 질을 향상시켜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남동구’ 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는 앞으로 장난감 수리센터 방문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올해 안으로 동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한 출장수리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정지원 기자  mozzi2030@nav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