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수 17:25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기고] 차량용소화기 의무화 이젠 시작해야 할때!영종소방서 예방안전과 지방소방위 황 은 경

오늘이 입동이다. 절기답게 제법 쌀쌀함이 느껴진다.
설악산 중청봉을 시작으로 전국에 단풍이 절경을 이루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늦은 단풍여행을 떠날것으로 생각된다.  

많은 사람들이 이동수단으로 택하는 차량~!
뉴스에서 자주 접하게 되는 소식 중 하나가 차량 화재소식이다.
대부분 차량화재는 기계적, 전기적화재로 많이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전 차종 소화기 의무비치는 많은 사람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크게 기여할수 있는 역할로 초기에 진압하지 않으면 대형 사고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더욱더 각별히 신경을 쓰도록 해야 한다.

화재는 언제나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발생하는데 즐거운 여행길 장거리 운행 중 화재발생시 도로 갓길에 안전하게 정차 후 모든 전원장치를 끄고 2차 사고를 대비해 차량에서 안전하게 대피 후 차량 내 소화기로 초기 진압하게 되면 소방차 한 대와도 맞먹는 역할을 하여 큰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여기서 꼭 알아야 할 것은 차량용 소화기는 트렁크가 아닌 우리가 쉽게 꺼낼 수 있는 운전석의자 밑에 설치해 긴급한 상황에 쉽게 대처할 수 있다.

자동차 예방법으로는 장거리 운행전 차량 부동액 및 엔진오일을 반드시 확인 후 운행해야 하고 장시간 주차 시에는 뜨거운 태양 아래보다는 그늘진 주차장을 이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2019년 소방청 형식승인을 받은 다양한 자동차용 소화기 장착을 의무화로 우리의 안전한 여행의 출발, 준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