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5.29 금 17:4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30일 수요일 (음력 10월 3일 경자)

▶쥐띠
뜻을 합하니 만사가 형통할 운이다. 알지 못하던 사람이 힘이 되어주고 용기가 생동하는 날이다. 순수한 마음을 두루 베풀면 미래에 도움이 될 것이다. 금전은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격. 매매건도 마음대로 안 될 시기. 남, 서쪽에 길이 있다.


▶소띠
감정이 앞서는 행동은 일을 그르치는 법. 자신을 다스릴 줄 알아야 남도 지배할 수 있다. 나이 차가 많은 사람을 가까이 한다면 구설이 따른다. 서로가 지킬 것은 지켜라. 3, 6, 7, 12월생은 더욱 자신을 지켜야 한다. 사업도 흔들릴 수 있다.

▶범띠
이미 다른 사람이 되어 있는데 이제 와서 가슴 속에 묻어 두고서 사모하고 있다면 불행을 자초하는 격이다. 별을 따올 힘이 있어도 혼자서는 못한다. 2, 4, 12월생은 용, 토끼띠에게 말을 적게 하고 진실로 대하라.

▶토끼띠
여러 곳에 길이 있다. 새로운 것에 과감히 도전해 보는 것도 좋을 듯. 공직자는 지위 향상 있겠으나 이성 간 아픔이 따르겠으니 조심하라. 자기 재주에 넘어가 힘이 약해지니 스스로를 돌아보고 쓸데없는 고집으로 방향을 잃지 말 것.

▶용띠
다 된 밥에 재 뿌리는 격. 조건을 내세우니 입장이 난처하게 되는구나. 지금의 어려운 고비만 넘기면 점차 호전될 것이다. 어떠한 난관에 처해도 주택은 팔지 마라. 더욱 힘들어진다. 뱀, 돼지, 닭띠의 의견을 들어라. 남서쪽에 길이 있다.

▶뱀띠
무력한 자신을 돌아 볼 때가 온 것 같다. 모든 사물로 시야를 넓혀서 활동함이 좋을 듯. 사업이 마음대로 안 되니 지혜를 모으고 뜻을 함께 해야 웃는 얼굴로 변하게 된다. 투자를 원한다면 3, 6, 12월생은 금속과 의료 계통이 길하다.

▶말띠
하는 일에 난관은 있겠으나 과감히 벽을 뚫고 나가면 계획 이상으로 수확할 운이다. 절망하지 말고 전진하라. 산 넘어 산이 있어도 넘을 수 있으니 힘을 내어라. ㄱ, ㅇ, ㅈ성씨는 자기 갈 길을 빨리 찾을 것. 6, 7, 11월생을 멀리 하려고 해도 자꾸 가까워짐.

▶양띠
혼자서 땀 흘리어 이루어 놓고 나니 방해자가 나타나는 격. 그 원인은 욕심에 있다. 10, 11월생 빨리 구멍을 막아야 한다. 관재수 따르니 슬기롭게 처신하라. 말은 적게 함이 좋다. 돼지, 원숭이, 개띠에게 도움을 청하라.

▶원숭이띠
확장하는 것보다는 현재대로 고수함이 안전할 듯. 미혼자 2, 7,11월생은 남쪽에 임자가 있을 듯하니 서두르지 말고 차근차근 순리대로 추진하라. 단 높은 눈은 좀 아래로 보고 사람을 찾아라. 새로운 사업을 하려면 북, 동쪽에 자리가 있다.

▶닭띠
과거는 이미 흘러간 물과 같은 것. ㄱ, ㅅ, ㅇ성씨 경거망동한다면 자녀들까지 걱정스럽게 된다. 지금까지 잘 지해 온 직업을 갑자기 바꾸려 드는가. 3, 7, 10월생 돼지, 용, 소띠와 상의해서 변동하라. 잘못하면 숨어 다니는 신세가 될 듯.

▶개띠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은 좋겠지만 날이 갈수록 서로 간에 갈등이 생기고 불신하게 되겠다. 책임지지 못할 행동이나 약속은 삼감이 좋다. 어느 일이든 속단하면 후회 속에 살게 될 듯. ㅇ, ㅎ, ㅂ성씨는 생업의 갈등으로 변동 생각 할 때.

▶돼지띠
세상만사가 원망스럽기만 하다. 남 모르는 고민으로 혼자서 끙끙 앓지 말고 가까운 사람과 의논해서 해결하라. 기혼자는 자녀문제가 미혼자는 애정문제가 풀리지 않아 걱정이 되겠다. 4, 7, 12월생 직업 갈등이 크다.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20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