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월 16:5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5일 토요일 (음력 9월7일 을해, 세계 한인의 날)


▶쥐띠

자녀들 말이라고 소홀히 듣지 말라. 때로는 그들의 말을 귀담아 들어준다면 존경받는 부모가 될 것이다. 가정이 화목해야 모든 일이 잘되는 법이다. 2, 9, 11월생은 사랑하는 사람이 마음을 몰라주니 눈물 뿐.

▶소띠
자기가 맡은 일을 남에게 미루지 말고 책임을 다해야 만이 대성할 수 있다. 친구에게 부탁한 일 답답하기만 하고 마음은 콩 밭에 가 있으니 어수선하다. 내 마음 같지 않아 속상할 듯. 1, 3, 8월생은 특히 조심할 것.

▶범띠
가까운 사람일수록 진실과 신용으로 대하자. 이제껏 경계를 해 왔다면 푸는게 좋다. 서로가 조언을 하자. ㄱ, ㅇ, ㅈ성씨는 남녀 간의 언쟁으로 직장에서 구설이 따른다. 조심하라. 사업 추진에 서광이 깃든다.

▶토끼띠
서로가 경쟁하는 것보다 협조로 해결하는 것이 좋다. 과거를 생각해 경솔한 행동을 자제할 것. 신중한 처신을 하는게 옳다. ㅈ, ㅇ, ㅁ성씨는 말에 대한 책임을 다하라. 임 떠나가는 격. 3, 4, 5월생 노란색 길함.

▶용띠
모든 걸 전수한 스승이 제자보다 못한 것은 자만심 때문이다. 지나친 농담은 삼갈 것. 사소한 일로 서로 간 우정에 금이 갈 수 있다. 남쪽에서 기분 나쁜 소식이 들릴지라도 동요하지 말라. 두 마리 토끼를 쫓지 마라.

▶뱀띠
부부간의 갈등으로 주변에까지 지장을 주지 않도록 함이 좋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신경을 잘 써주는게 미래의 원동력이 될 것이다. 새로 장만한 것에서 손해 볼 수 있으니 조심함이 좋겠다. 결단력이 필요한 날. 10, 11, 12월생 검정색 길.

▶말띠
사업도 번창하고 매사가 순조로워질 수 있으나 경거망동하다간 친구 따라 강남 가게 되는 격.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기분대로 가출한다면 유혹에 빠질 염려 있다. 신중히 처신할 것. 남의 의견보다 내 생각대로 함이 어떨지.

▶양띠
직장인은 상사로부터 칭찬을 받고 좋은 소식도 듣겠다. 마음 속으로 동경하던 사람이 찾아올 수다. 말없이 집 나간 사람에게서 기별이 오긴 하지만 애간장을 태워야 한다. 의류업종은 원만하겠다. 북, 서쪽 불길. 늦은 외출은 삼가.

▶원숭이띠
마음으로는 무슨일이든지 할 수 있지만 실천을 못하니 구설이 따른다. 목적이 있으면 대업을 위해서 자기를 희생하는 것도 미래를 위하는 길이다. 마음에 적을 두지 않는 것이 좋다. 매매건 풀릴 듯. 1, 2, 3월생 동쪽이 길.

▶닭띠
어려운 일일수록 극복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 잘못된 일은 빨리 포기하는게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길이다. 헤어졌던 사람과 재결합한다면 다가올 고통 정도는 감수해야 한다. 화합의 날. 1, 2, 3월생 밝은색 옷을 입을 것.

▶개띠
자식에게 너무 큰 기대를 품지 않는 것이 좋겠다. 건강하게 자라는 것도 효도라고 생각하자. 기다리던 사람이 왔으나 허전함은 여전할 듯. 6, 8, 10월생은 횡재수. 잠잘 때 동쪽으로 머리를 둘 것. 과음은 절대 삼가.

▶돼지띠
너무 참견이 많으면 서로가 피곤하다. 넓은 아량으로 이해하는 것이 좋을 듯. 연구직이나 아름다운 것을 만드는 사람은 좋은 성과 있겠다. 2, 10, 12월생은 분주하기만 하고 실속이 없다. 투자는 길. 와인색으로 단장해볼 것.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