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월 16:57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정보
'오늘의 운세' 2019년 9월17일 화요일 (음력 8월19일 정사)


▶쥐띠

하는 일에 신중을 기해서 인내를 가지고 임하기를 바란다. 일확천금을 노린다면 잘못된 생각이니 허황된 꿈에서 벗어나라. 가족의 말을 무시하지 말 것. 하는 일이 힘들 때 친지와 가족밖에 없음을 상기함이 좋을 듯.

▶소띠
방해하는 자가 있으니 조심하라. 생각대로 안 된다고 상대방에게 화난 모습을 보이지 않도록 할 것. ㅇ, ㅈ, ㅎ성씨가 앞길을 가로막을 수 있다. 7, 8, 9월생 요행을 바라고 투기를 일삼다가 결국 빈손이 될 수. 노란색은 피할 것.

▶범띠
몸은 고달파도 득은 있게 된다. 투지와 노력으로 밀고 나가면 승리할 수. 상대가 당신의 눈빛에 굴복하리라. 1, 2, 12월생은 승전가를 울리지만 사랑에는 짜증스런 날이 될 듯. 3, 6, 8월생 근심함이 좋다.

▶토끼띠
순서대로 일을 처리하고 급하더라도 서두르지 않으면 곧 어려웠던 일이 성사됐음을 알리는 소식이 온다. 인생에 연습은 없다. 지금 그 자리에서 후회하면 두고두고 후회. 3, 5, 12월생 여자의 마음 상하게 하면 더욱 힘들다.

▶용띠
인복이 없으니 아무리 열심히 해도 알아주는 이 없구나. 그러나 언젠가는 때가 올 것이다. 외로워도 홀로서기를 시도하라. 5, 9, 10월생을 믿어라. 깊은 마음이 숨어 있다. ㄱ, ㅅ, ㅇ성씨 밤길 갓길 운전 조심.

▶뱀띠
기다리는 마음도 때로는 필요할 때가 있다. 내일을 위해서 참을성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면 웃음꽃이 피리라. 닭, 돼지띠가 힘에 겹지만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러나 친구 간에 의견차이로 사이가 멀어질 수 있음을 명심할 것.

▶말띠
남쪽으로 가는 일은 삼가라. 후회의 나날이 될 것이다. 북쪽으로 행선지를 정하면 주머니 사정에도 좋고 건강에도 이롭다. 가까운 곳에서 가족과 함께 함이 어떨지. 양, 말, 소띠와 다툼이 있으니 언쟁을 조심하고 인내할 것.

▶양띠
따가운 태양이 싫어서 시원한 그늘을 찾는구나. 지금 하는 일이 고달플지 모르나 오늘이 지나면 그 힘겨움이 행복으로 변하여 입가에 미소가 떠오를 것이다. 인내하고 기다려라. 필요한 금전은 북쪽사람에게 말하면 실망하고 동, 남쪽에서 도움 받을 듯.

▶원숭이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상대가 알게 되면 부담이 간다. 그 마음을 감추는 것이 좋겠다. 상대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도 기다리면 기쁜 소식 있을 것이니 말없이 그때를 기다려라. 4, 7, 10월생이 돈 이야기를 하면 주어라. 미래에 큰 덕을 입는다.

▶닭띠
타인에게 줄 것이 있으면 빨리 주어라. 능력이 없다고 미루다간 화근이 된다. 청탁으로 만나는 2, 5, 9월생 사람에게 사정을 얘기하면 도움을 줄 것이다. 그러나 욕심을 내거나 과장해서 말하면 허사가 됨을 알 것.

▶개띠
오늘 만나는 사람과는 멀리 가지 마라. 자칫 몇 개월 후에 걱정거리가 생길 수 있다. 진실로 그대의 마음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북쪽을 피하라. 당신이 여성이라면 그 남자를 따가가지 마라. 10, 11월생 검정색으로 단장할 것.

▶돼지띠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라. 가족과 함께 노래방에 가서 하나가 되어 소리라도 질러 보라. 그늘진 가슴속이 확 트일 것이다. 오늘 하는 일이 앞날에 좋은 기회를 만들어 줄 수. 양, 용, 토끼띠 사람과 다툼 우려 있다.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