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6 화 22:00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아쉬움신명호 시인

아쉬움

 

봄의 기운을 밟아 보지도 못했는데
봄날은 간다.

하얀 나신으로 다가온 목련도 안아주지 못하고
붉은 가슴을 활짝 열어 제쳐
빨그스름히 입술에 향이 피어오른
진달래를 떨구어버린 채
봄은 짧은 꼬리를 거두어간다.

형형색색 꽃들이 만발해
붉게 타오르는 정열을 식히고
녹색옷으로 갈아입은 채
봄은 우리곁을 훌쩍 떠나간다.

무성한 푸른잎 사이로 피어난 장미꽃 한 송이가
이슬을 머금은 채 향기를 뿜어낸다.

 

신명호 시인은

- 중앙대학교 졸업

- 연세대 언론홍보대학원 졸업

- 명지전문대 교수(전)

 

- 신춘문예당선 신인상 수상

- 시 전문지 '심상' 등단

- 인천문인협회 회원

 

 

인천신문  webmaster@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