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4 금 17:2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 특별전'메이드Made 인人 인천' 展국립민속박물관서 개최

인천광역시에서는 ‘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를 맞이하여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으로 5월15일부터 8월18일 까지 ‘메이드Made 인人 인천’ 특별전을 서울 종로구 소재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 1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시는 인천 지역의 민속문화 발굴과 보존을 위해 2017년에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진행한 ‘인천 공단과 노동자의 생활문화’ 학술조사를 토대로 인천지역의 민속문화를 소개하는 자리이며, ‘세창양행 상표’와 ‘조선인촌 성냥’, ‘동일방직 작업복’, ‘제미니자동차’, ‘삼익피아노’, ‘용접바가지(마스크)’ 등 유물 및 영상 600여 점이 전시된다.

인천은 늘 ‘최초’의 수식어가 따라붙는 지역으로, 선사시대 이래 유구한 역사적 전통을 간직하고 있다. 개항 이후에는 신문물과 외국인이 유입되는 관문으로서 근대화의 상징이었으며, 산업화 시기에는 젊은이들에게 기회의 땅이기도 했다. 또한 그 역사적 경험은 다른 지역으로 영향을 미쳐 한국사회의 발전과정에서 마중물 역할을 했다.

이번 전시는 개항 이후부터 현대 산업화시기에 이르는 인천의 역사를 통해 지역성을 드러내고 함께 인천 공단 노동자들의 일상을 보여준다. 전시의 구성은 ‘1부 개항과 산업화’와 ‘2부 공단과 노동자’로 이루어져 있다.
 
1부 ‘개항과 산업화’에서는 개항 이후 제국주의 열강에 의해 조계가 설치되고 제물포에 개항장이 형성되면서 박래품(舶來品) 등 서구의 신문물이 들어온 이야기로 시작한다. 항구를 배경으로, 서울과 가까운 관문이라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산업도시로 성장한 인천은 간척을 통해 바다를 메운 땅 위에 공장들이 세워지며 근대 문물의 유입지에서 공산품의 생산지로 발전해왔다.

산업화와 아울러 노동운동이 본격적으로 싹튼 곳도 인천이다. 인천은 광복 이후 한국전쟁으로 폐허가 되었다가 1960년대 이후부터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공단지대로서 산업화를 주도하며, 주요 수출 창구의 역할을 하였다.
 
2부 ‘공단과 노동자’에서는 우리나라의 근대화·산업화 과정을 직면하면서 대표적 산업도시로 성장한 인천을 만들었던 힘은 사람으로부터 시작되었고, 그 중심에는 생산의 주역인 공단 노동자들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2017년 국립민속박물관이 진행한 학술조사를 기반으로 관련 산업에 종사했던 노동자 22인의 삶의 이야기를 구성하였다.

이 과정에서 공장 밖에서는 볼 수 없는 노동자 개개인의 생산 현장과 더불어 당시 그들이 경험한 인천의 도시민속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산업화의 격동기를 헤쳐 온 노동자 개개인의 특별한 이야기들을 통해 공단 노동자의 생활문화를 재조명한다.

산업화의 주역이었던 인천 공단 노동자의 삶은 우리 가족, 이웃들의 삶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가난을 면하기 위해,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또 다른 꿈을 위해 열심히 살아갔던 이들의 평범한 일상은 노동이었다. 이번 전시는 산업도시 인천의 공단 노동자를 바로 이해하고 노동의 가치에 공감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무엇보다 국립박물관에서 처음으로 ‘인천’을 깊이 있게 조망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새로움과 다양성이 공존하는 인천이라는 공간에서 살아가는 인천사람들의 삶의 자취와 자존감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2019 인천민속문화의 해 특별전’은 오는 10월에 인천시립박물관으로 옮겨와 인천에서 다시 한 번 선보일 예정이다.

 

이정화 기자  dlwjdghk3829@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