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5.24 금 17:2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리로 나선 1·2기 신도시 주민들…3기 신도시 지정 '후폭풍'

12일 일산·운정·검단신도시 주민 800여 명 대규모 집회
베드타운 전락 우려…기존 주민 배제한 신도시정책 비판

일산·운정·검단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이 정부의 3기 신도시 정책을 비판하며 거리로 나섰다.

일산신도시연합회와 운정신도시연합회, 검단신도시연합회 등 800여 명(집회 측 추산)은 지난 12일 경기 파주시 운정행정복지센터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이날 주민들은 "기존 신도시 죽이는 정책 반대", "3기 신도시 결사반대" 등의 문구가 담긴 피켓을 들고 거세게 반발했다.

집회 현장에서 만난 김지선(41) 씨는 "창릉신도시가 발표된 이후 부동산 전문가들이 운영하는 유튜브 등에서 노후화 된 일산은 경쟁력이 없으니 빨리 탈출하라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며 "일산은 아이들 학교 보내고 오랜 기간 거주하려는 실수요자들이 많은 지역인데 이런 식으로 피해를 입어야 하는지 답답한 마음 뿐"이라고 토로했다.

일산 주엽동에 산다는 진성수(35) 씨도 "일산과 파주 모두 국회의원과 시장이 민주당이다 보니 현 정부의 횡포가 잇따르고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며 "그동안 나 아니어도 누군가 하겠지라는 무관심 속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아 생전 처음으로 집회에 참여해 봤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의견문을 통해 "정부가 일산과 운정지구 주민들을 배제한 채 신도시 정책을 펴고 있다"며 "1·2기 신도시는 자족기능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채 3기 신도시 지정으로 베드타운 전락이 불보듯 뻔하다"고 강조하며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후 3기 신도시 계획 철회를 촉구하라는 구호를 외친 뒤 서명운동을 벌였다.

 

이정화 기자  dlwjdghk3829@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