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18 목 10:4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라이프 갤러리
富貴圖 부귀도, 和樂圖 화락도

이건정, 李建亭,필명장화, 笔和

1971년생으로 어릴 때부터 회화예술을 사랑하였으며,
패션디자인공미학과를 졸업하고 공안이 되어서도, 줄곧 붓과 먹을 놓지 않았다. 직함을 자랑하지 않고 사람됨이 순박하고 진실하며, 그림의 길에서도 꾸준히 노력하며, 진정으로 회화 예술을 자신의 인생 역정에 담았다.
많은 미술 애호가들이 함께 교류하며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

 

和樂圖 화락도

송정훈 기자  lecielblue@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