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6 월 07:38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인천도시역사관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4.24~5.6 고제민 작가 전시

 

 

인천도시역사관은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4월 전시를 개최한다.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은 인천도시역사관이 2018년 새롭게 조성한 다목적실 소암홀을 연중 활용해 시민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기획된 전시이다. 또한 딱딱한 역사 전시에서 벗어나 사진·미술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전시하고, 지역 문화예술계의 신진 예술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그리하여 3월부터 12월까지 총 10명의 작가들이 돌아가면서 전시를 준비한다.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4월의 전시는 고제민 작가의 전시로 진행된다. 고제민 작가는 인천에서 태어나 인천의 섬, 항구와 포구, 마을을 다니며 작업해온 작가이다. 인천지역에서 소멸되고 남은 흔적에서 느끼는 아쉬움과 향수, 새롭게 생성되어가는 모습에서 정체성과 희망을 담아내고자 했고 ‘인천’이라는 도시의 다양한 이야기와 모습을 작업하고 있다.

고제민 작가의 전시는 '기억과 삶을 품은 공간, 인천'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고제민 작가는 “인천은 개항도시로 역사적 가치의 보존이 필요한 유물 유적이 많은 지역”이지만 “아픈 역사와 서민의 고단한 삶이 깃든 공간들이 사라지고,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 기억에서 멀어져 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의 개항장과 괭이부리 마을, 배다리라는 공간에 오랜 세월 누적된 시간과 사람들의 삶이 담긴 흔적을 담고자 했다고 전했다.

전시는 오는 24일부터 5월6일까지 인천도시역사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2주 동안 진행된다. 이는 오전 9시부터 관람이 가능하며,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1시간 동안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이 마련돼 있다.

인천도시역사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인천의 개항장과 괭이부리 마을, 배다리의 모습을 회화로 전달하고 있으며, 고제민 작가가 기록한 삶의 빛깔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라며 “고제민 작가의 표현처럼 오래된 앨범 속의 풍경으로 남아 언제나 펼쳐내 볼 수 있는 기억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화 기자  dlwjdghk3829@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