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6.19 수 21:16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청라 G시티 백지화…시장 등 퇴진론 대두

청라 G시티(글로벌 스마트시티) 사업 무산 여파가 심상찮다.

거센 지역사회 반발 속에 인천시장·경제청장 퇴진론이 다시 고개를 들었다.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라사업단 등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인천시가 투자기업인 인베스코와 JK미래, LH와 체결한 G시티 프로젝트 추진 양해각서(MOU) 유효기간(1년)이 지난 11일로써 끝났다.

이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청라 국제업무단지 27만8천㎡에 사업비 4조700억원을 들여 오피스·비즈니스파크 등 첨단 업무공간과 주거시설·호텔·쇼핑몰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주거시설 규모를 놓고 특혜시비가 제기되는 등 논란이 됐다.

생활형 숙박시설 비중(8천실)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이었다.

이에 인천경제청은 대폭 축소를 요구하며 사업불허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지난해 12월 12일 기자회견에서 “생활형 숙박시설 8천실을 허용하면 청라 계획인구의 20%가 넘는 2만명이 갑자기 늘어 학교·교통·기반시설 등 도시계획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8천실보다 상당 부분 줄여서 개발계획 변경을 요청하면 이에 대해서는 허용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애초에 구글의 직접투자 계획이 없었다는 점도 작용했다.

실제 구글은 MOU 만료 하루 전인 10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IDC) 서울 설치 계획을 발표했다. 

내년 초 서울 리전 설치를 계기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구글 투자유치 꿈에 부풀었던 인천으로선 헛물만 켠 셈이다.

LH 관계자는 “청라 국제업무단지는 실시계획을 조정해 사업성을 높인 뒤 개발사업자를 다시 선정하는 방안을 인천시·경제자유구역청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G시티 사업 백지화 소식에 당장 해당지역 여론은 험악해졌다.

청라지역 주민 O씨는 “인천경제청은 여태껏 다른 대안은 내놓지 못하면서 LH 등에 생숙(생활형숙박시설) 규모만 줄이라고 사업계획서 퇴짜만 놨다”며 “사업이 이 지경까지 왔으면 인천시장이든 인천경제청장이든 이제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도 미온적이고 서투른 인천시정부터 질타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이학재 국회의원(서구갑)은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인천시는 구글이 청라에 먼저 손을 내밀었는데도 그 손을 못 믿겠다며 계속적인 문제제기와 부정적인 태도로 일관해 결국 일을 그르쳤다”며 “지금처럼 인천시가 ‘청라는 땅 주인인 LH가 알아서 잘 해 보라’는 식이라면 청라국제도시의 완성은 10년, 100년이 지나도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hmyun911@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인천시민 2019-04-15 11:38:12

    어제 영종도에 점심먹으러 넘어가는데 영종대교 건너에 영종단체들 플래카드가 줄줄이 걸려있더구나. "영종도 쓰레기매립지 반대".....영종대교 맞은편 매립지에 쓰레기매립장을 만들려는 미친 검토는 어느 개대갈님 작품인지?
    관계자들에게 똥물 한바가지 뿌려주고 싶다. 영종도라도 제대도 카지도, 리조트 위락관광단지로 개발하려는데 그 길목 영종대교변 매립지를 매립지 후보지로 계획??...전세계인들이 서울로 들어가다 방귀냄새 맡고 기절할라. 지금도 인천공항고속도로 저기압때는 냄새폴폴나더만...송도에 친환경매립지 만들어 테스트해봐라!   삭제

    • 송도충 2019-04-15 11:30:34

      시대의 흐름을 못읽는 밥충들이 판을 치는 인천의 미래는 없습니다. 이부망천이 딱입니다. 에전 서인대..x까라라고 말씀드립니다. 경자청이 얼마나 무능력한지는 경자지역 사업을 한 기업체는 다안다. 다들 송도에 사는데 딴지역 개발에는 딴지이지. 잘먹고 잘살아라 무능한 경자충들아.   삭제

      • 청라인 2019-04-15 10:06:42

        들어오겠다는 기업도 이윤이 너무 과 하다 못 믿겠다 등등 개발에 방해만 놓고 있는 분들은 좀 사퇴해 주셨으면 합니다. 인천이 발전을 못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월급주는 혈세인 세금이 아깝습니다. 사퇴를 안 하겠다면 모든 힘을 동원에 하나가 되어 내려 오게 해야 합니다.   삭제

        • 청라시민 2019-04-15 08:38:59

          인천경제청은 여태껏 다른 대안은 내놓지 못하면서 LH 등에 생숙(생활형숙박시설) 규모만 줄이라고 사업계획서 퇴짜만 놨다 '시민이 시장이다' 시민우롱 하나!   삭제

          • 인천조아 2019-04-14 21:59:55

            쓰레기 매립장에 아파트 짓고 호수공원 만들고 투기꾼들이 만든 허황된 호재에 전재산 모아 산 아파트값 좀 오르기만 바라는 사람들 득실득실합니다.   삭제

            • 성난 서구민 2019-04-14 21:55:45

              지난 선거서 민주당만 찍은 서구민이다. 인천 서구 그리고 청라가 민주당 지지율 인젼서는 가장 높았는 지역중 하나였다. 지금은 너무 후회된다. 지시티 mou 이후 변명들도 너무 무책임한 모습들 뿐이다. 지시티 mou 종료와 함께 적어도 청라에선 민주당은 끝이라 생각한다.   삭제

              • 나는 2019-04-14 21:06:38

                청라지역사람들 이기주의 생각입니다   삭제

                • 니미 2019-04-14 21:02:16

                  현인천시장 절대 재선은 없다   삭제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신명호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