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7.21 일 15:4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안철책 사업 장밋빛 홍보 ‘주의보’환경훼손, 해양개발 난립 대책 필요성 제기

인천 해안철책 철거의 장밋빛 홍보를 경계하는 소리가 나왔다.

철책 철거로 지역이 얻게 될 혜택만 부각시켜선 안 된다는 주문이다.

전문가들은 환경오염, 난개발 방지 등 대책이 동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시는 8일 인천운전면허시험장 인근에서 ‘남동공단 해안도로 철책 철거 착공식’을 열었다.

송도바이오산업교~고잔톨게이트 2.4km 구간이 철거 대상이다.

시는 철책을 걷어낸 자리에 평화조형물을 세워 전시할 계획이다.

조형물 디자인은 시민공모로 결정되며 오는 7월께 설치될 예정이다.

또 보행로, 공원 쉼터, 철새 관찰대 등 설치도 함께 추진된다.

시는 국방부와 협의해 내년까지 49.81km를 철거할 예정이다.

시 전체 철책 구간의 74.1%다.

우선 올해 철거대상은 만석부두와 남항 3.44km, 송도 물양장 1.70km, 거잠포 선착장 6.8km, 삼목선착장 0.6km 구간이다.

시는 이날 해양친수도시의 장밋빛 전망을 쏟아냈다.

시 해양친수과 관계자는 “이번 철책철거는 해양친수도시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자 인천의 바다를 시민의 품에 돌려주는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철책의 순기능 훼손을 우려했다.

자칫 무분별한 해안개발이 자연재해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윤성순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은 “경계철책을 주장하는 지자체의 발표내용 대부분이 개발의 필요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억눌렸던 개발사업들을 적절한 조절 없이 과도하게 추진하다간 그 동안 잘 보존돼 온 자연환경 훼손은 물론 자연재해 피해에 취약한 해안개발이 난립하는 과거 실패를 되풀이할 우려가 있다”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hmyun911@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