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금 17:04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인천공항 무력화 시도에 지역정치권 ‘발끈’

개발논리를 앞세운 서울시의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 추진이 논란이다.

인천을 비롯한 인접 소음피해지역 주민들 반발을 무릅쓰고 강행하면서다.

당장 지역 정치권에선 인천공항 무력화 정책이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인천시의회는 지난 5일 서울시의회, 경기도의회와 공동성명을 내고 “2001년 김포공항 국제선은 인천공항으로 이전 후 2003년 일부가 다시 취항하면서 소음이 더 심해져 현재 약 2분24초만에 1대 꼴로 항공기가 이착륙 하는 실정”이라며 “서울시의 국제선 증편을 통한 김포공항 르네상스 용역에 공항 소음피해지역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광역의원들은 명백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4월부터 2억7천544만원을 들여 ‘김포공항 육성·관리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진행중이다.

오는 6월 말 마무리되면 7월 중순께 최종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국제선 취항으로 인근 마곡지구, 여의도 개발과 연계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현재 김포공항 국제선은 도쿄·오사카·베이징·상하이·타이베이 등 5곳만 갈 수 있다.

이날 인천시의회 등은 또 “최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개항됨에 따라 국가경쟁력을 위해서라도 김포공항 국제선은 인천공항으로 이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첨단 시설의 인천공항을 무용지물화 해선 안 된다는 주문이다.

박성민 인천시의회 의원은 “지난 1월 문을 연 인천공항 제2터미널엔 이용객이 턱 없이 부족해 썰렁하기 이를 데 없는 마당에 이제 김포공항에 국제선 취항까지 빼앗기면 무용지물이 되는 건 시간문제”라며 “서울시는 개발논리만 앞세워 멀쩡한 세계 최첨단 인천공항 터미널을 놔두고 지역 반대여론과 정부시책과도 역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소음 등 피해대책 수립과 연구용역 사전보고도 함께 요구했다.

이에 서울시는 용역 사전보고 여부는 고려한 바 없다며 선을 그었다.

서울시 시설계획과 관계자는 “인접 광역시의회 의원들이 요구한대로 관련 연구용역 사전보고는 아직 고려한 바 없다”며 “김포공항 국제선 증편도 확정된 게 아니라 입장을 표명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hmyun911@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란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