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8.21 수 09:42
2006년 5월 일간신문 창간 -> 2016년 11월 인터넷종합일간지 및 주간지 재창간
                    2018년 12월 15일 일간지 재창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인천 재난안전교육 ‘졸속행정’ 논란전담시설 전무…강사진 4명 불과
부평구 안전체험관에서 유치원생들이 지도교사로부터 지진 등에 대비한 재난안전교육을 받고 있다. ⓒ 부평구청

인천시의 학생 재난안전교육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전담시설이 전무한 가운데 무턱대고 사업 본격화를 표방하면서다.

일각에선 취약한 기반에 의욕만 앞세운 졸속행정이란 비판까지 나온다.

인천시는 3일 “인천시교육청, 유엔재해경감국제전략기구(UNISDR) 동북아사무소, 국제교육훈련연수원과 손 잡고 관내 모든 학생과 교사들의 재난안전교육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들은 협약을 맺고 기후변화와 재난 대비에 공조할 것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UNISDR은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연수원은 교육자료와 강사를 지원한다.

시와 교육청은 프로그램 홍보, 정규 교육화 등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하지만 관내 학생 재난안전교육 전담시설은 단 한 곳도 없다.

유사한 기능의 부평구 안전체험관이 있지만 활용도는 다르다.

일반시민까지 이용할 수 있고, 예비군훈련장으로 쓰이기도 한다.

예산편성 지연과 지하주차장 조성 문제로 준공연기를 거듭한 구월동 학생안전체험관은 오는 9월께야 들어선다.

이번 재난안전교육의 강사진 규모도 4명에 불과하다.

외국인 강사 1명, 시 파견 공무원 1명, 사무국 직원 2명이 고작이다.

이들은 각급 학교의 신청을 받아 현장 순회교육에 나설 예정이다.

사정이 이렇자 교육현장에선 당장 정책 실효성과 졸속행정을 지적했다.

관내 한 중학교 교사 C씨는 “전문적이고 특화된 체험시설 없이 강사가 교실에서 재난안전의 중요성을 설명하는 게 아이들에게 얼마나 와 닿을지 모르겠다”며 “기반수요에 대한 이해 없이 치적에만 치중한 전형적인 전시행정으로밖에 볼 수 없다”라고 꼬집었다.

이에 시 안전정책과 관계자는 “UNISDR 동북아사무소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관내 학생과 교사, 교장 총 2천여명에게 학교안전교육프로그램을 해 왔다”며 “앞으로 UNISDR 동북아사무소와 각급 학교 교실에서 학생 재난안전교육을 활성화해 저변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현민 기자  hmyun911@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현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천시 남동구 논고개로 77 에코타워 BD 503호  |  대표전화 : 032-833-0088  |  팩스 : 032-833-0014  |  사업자등록번호 : 771-88-00584
등록번호 : 인천 아 01279  |  등록일 : 2016.10.26  |  발행·편집인 : 남익희   |  사장 : 이성수  |  편집국장 : 김계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정훈
Copyright © 2019 인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icnp@incheonnewspaper.com

NDsoft
Back to Top